시사 > 전체기사

한반도, 기상관측 이래 6월 중 가장 더웠다

어제 경주·광주 등 역대 최고기온
서울 37.4도… 92곳 폭염주의보 발령
일사량·남서풍·열섬 현상 등 영향

서울지역 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올라가는 등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보인 1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시민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연합뉴스

2024년 6월 19일이 기상관측 이래 6월 중 가장 더운 날로 기록될 전망이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기준 경북 경주는 2010년 관측 이래 6월 기온으로 가장 높은 37.7도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치는 2017년 6월 19일 36.5도로 이날 기온이 1.2도나 높았다.

광주도 기온이 37.2도까지 올라 1939년 지역 기상관측이 시작한 이래 6월 기온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광주의 종전 6월 최고기온은 1958년 6월 25일 36.7도로 66년 만에 기록이 경신됐다. 대전도 이날 기온이 36.1도까지 올라 2022년 6월 21일 기록한 35.7도 기록을 2년 만에 뛰어 넘었다.

이 외에도 정읍(최고기온 37.5도), 의성(37.1도), 정선(36.9도), 전주(36.5도), 고창(36.2도), 청주(36.1도), 금산(35.9도), 남원(35.8도), 순창(35.8도), 부안(35.5도), 원주(35.4도), 부여(35.3도), 서산(35.2도), 군산(35.1도), 세종(35.1도), 영광(34.8도), 수원(34.6도), 홍성(34.3도), 장수(33.6도), 해남(33.5도), 보령(32.6도), 진도(30.9도) 등도 이날 최고기온이 역대 6월 최고기온에 해당했다.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관측기록을 보면 경북 경산시 하양읍은 이날 낮 한때 기온이 39도로 40도에 육박하며 전국에서 가장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 여주시 점동이 38.8도로 가장 높았고, 양평군 옥천면이 38.1도까지 기온이 올랐다.

이날 올여름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서울은 낮 한때 37.4도를 기록했고, 경기도 고양의 경우 기온이 37.5도를 넘겼다. 전국에서 가장 뜨겁다고 알려진 대구는 36.4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시를 비롯한 전국 92개 기상특보 구역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서울까지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면서 수도권은 인천을 제외한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황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면 발령된다.

현재 고기압 영향권에서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폭염이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많은 일사량과 따뜻한 남서풍까지 불고 있고, 열섬 현상 등 국소적인 이유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기온이 크게 올라 한여름보다 더한 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