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상한 만점자 속출… 인도 의대 입시 부정 의혹 ‘발칵’

1~3명이던 만점자가 올해는 67명

국민일보DB

올해 치러진 인도 의과대학 입학시험(NEET-UG)에서 고득점자가 비정상적으로 많이 나와 부정 의혹이 제기됐다. 시험지 유출 의혹도 불거지면서 의대 입시제도에 대한 불신과 분노가 전국적으로 커지고 있다.

18일(현지시간) BBC는 NEET가 도입된 2016년 이후 만점자는 매년 많아야 1~3명에 불과했는데 올해는 67명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11만명만 합격하는 NEET에 올해 240만명이 응시했다.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고득점자가 급증하자 수험생과 학부모들은 부정행위가 의심된다며 당국에 조사와 재시험을 요구했다.

국가시험원(NTA)은 “응시자가 많아 고득점자가 많이 나온 것”이라며 시험은 공정했다고 주장했다. 다만 복수 정답과 시험장 내 지연 문제로 1563명에게 ‘보상 점수’를 부여했다고 밝혔는데, 만점자 67명 중 50명이 이 점수로 만점을 달성했다. 지난 13일 대법원은 보상 점수 취소 결정을 내렸다.

비하르주에선 시험지 유출로 학생 13명이 경찰에 체포됐고, 델리에선 대리시험이 적발됐다. 교육부 장관은 16일 “일부 시험장에서 부정행위가 드러났다”고 인정했고, 18일 대법원은 NTA에 “0.001%의 과실이 있더라도 철저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공문을 보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