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작지만 강한 아이콘 얼음정수기… 스마트한 관리 기능·경제성 겸비

코웨이 ∥얼음정수기

코웨이 제공

코웨이가 몰려드는 얼음정수기 주문에 생산라인 풀가동에 돌입했다. 예년보다 빨라진 무더위에 신제품 2024년형 아이콘 얼음정수기가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20일 코웨이에 따르면 지난 4~5월 얼음정수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통상 더위가 시작되는 5월 말 이후 얼음정수기를 찾는 수요가 늘기 시작하는데 올해는 이른 무더위 탓에 4월부터 얼음정수기 판매량이 급증했다.

코웨이 관계자는 “여름 성수기에 대비해 4월 초부터 정수기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고 있으나 주문량을 맞추기 버거운 상황”이라며 “이달부터는 얼음정수기 생산라인을 추가해 생산량을 확보할 예정이며 본격적인 여름철 주문량을 대비해 생산라인 추가 가동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했다.

코웨이는 정수기 주요 생산처인 충남 공주시 유구공장 외에도 인천공장의 생산라인을 전면 가동하고 있다.

코웨이는 얼음정수기 소형화를 트렌드를 이끈 아이콘 얼음정수기를 앞세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얼음정수기를 사용하고 싶어도 좁은 주방에서 사용하기 부담스럽던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춰 제품 사이즈를 크게 줄였다. 2022년 출시 당시 국내 얼음정수기 중 가장 작은 사이즈를 구현했다.

코웨이는 최근 2년 만에 아이콘 얼음정수기 업그레이드 제품을 출시했다. 신제품은 온수 온도부터 출수량, 얼음 크기까지 사용자 맞춤 제어가 가능하다. 최근 초개인화되고 있는 가전 시장 트렌드를 반영해 사용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제어가 가능한 제품을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2024년형 아이콘 얼음정수기는 코웨이 플랫폼 ‘아이오케어’(IoCare) 앱을 통해 45℃의 따뜻한 물부터 100℃ 초고온수까지 5℃ 단위로 설정해 사용할 수 있다. 출수 용량도 컵의 사이즈나 사용자 편의성에 맞춰 10㎖ 단위로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

얼음 크기도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다. 큰 얼음(약 10g)과 작은 얼음 (약 7g)의 크기를 설정해 요리나 음료에 따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특히 이 제품은 풍부한 제빙량과 위생 기능, 스마트한 제품 관리 기능을 갖추고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해 경제성까지 겸비했다.

코웨이 관계자는 “최근 ‘편리미엄’ 가전 트렌드와 나날이 심해지는 더위에 얼음정수기를 찾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며 시장 역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아이콘 얼음정수기 신제품 역시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얼음 정수기 시장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