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협 “27일부터 무기 휴진” 정부 “의협 해산 가능”

아산병원·동네 의원 등 휴진 강행
尹 “환자 저버린 행위 엄정 대처”

입력 : 2024-06-19 00:12/수정 : 2024-06-19 00:12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1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의료농단 저지 전국의사총궐기대회'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 고우리 인턴기자

서울대병원에 이어 동네 의원 일부가 18일 휴진에 들어가면서 환자들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정부는 의사들의 휴진을 불법행위로 규정하고 이를 주도한 대한의사협회(의협)에 대해 법인 해산을 검토할 수 있다며 대응 수위를 높였다. 의협은 예정대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의대 증원 ‘전면 백지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겠다며 맞섰다.

정부의 진료유지 명령에도 이날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대형병원과 동네 의원 일부가 휴진을 강행했다. 외래 진료와 수술이 멈추는 대란까지는 아니었지만, 수술·외래 진료 건수가 급격히 줄면서 환자 피해가 이어졌다.

울산의대 비대위에 따르면 수련병원인 서울아산병원의 수술 건수는 이날 76건으로 일주일 전인 11일(149건) 대비 절반으로 떨어졌다. 서울성모병원의 경우 비대위는 휴진율을 40%로 분석했지만, 병원 측은 5~10% 수준일 것으로 봤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했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현장점검을 거쳐 휴진 상황을 점검한 뒤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에 나설 계획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의료기관 휴진율은 14.9%로 집계됐다. 의원 수가 많아 휴진율이 높을 것으로 예상됐던 수도권도 16.1%에 그쳤다.

정부는 강경대응 기조를 유지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환자를 저버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브리핑에서 “의료 이용에 큰 불편을 초래하게 되면 의사협회 임원 변경까지도 할 수 있다”며 “시정명령을 따르지 않으면 극단적인 경우 법인 해산까지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의협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의대 증원 재논의 등) 의협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고 예고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젠 의대 증원 문제에 집착할 때가 아니다”며 “오로지 일부 의료계만 국민을 볼모로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유나 이경원 기자 spri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