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어대한은 당원 모욕”… ‘암묵 연합’ 與 당권주자들, 거센 ‘한동훈 흔들기’

한동훈, 23일 출마선언 관측

나경원 “실패한 리더십”… 윤상현 가세
후보등록 끝나면 ‘1강’ 흔들릴수도


국민의힘 전당대회 후보 등록을 앞두고 여권 내의 ‘한동훈 흔들기’가 점차 거세지고 있다. 친윤(친윤석열)계와 비윤(비윤석열)계는 암묵적 연합전선을 형성하며 ‘어대한’(어차피 당대표는 한동훈) 기류에 대항하는 모습이다. 한동훈(사진) 전 비대위원장은 오는 23일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친윤계로 분류되는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CBS라디오에 출연해 “현재 한 전 위원장이 유력한 것이 맞고 ‘어대한’이라는 말이 나올 수 있다”면서도 “변화의 가능성은 열어놓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는 24~25일 전대 후보 등록이 끝나고 ‘당권 레이스’가 시작되면 현재의 ‘한동훈 1강’ 구도가 흔들릴 수 있다는 취지다.

국민의힘 총선백서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정훈 의원도 MBC라디오에서 “‘대세는 정해진 거 아니야’라고 하면서 ‘한동훈 아니면 절대 안 된다’고 여론을 만들어가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 사람들은 정말 해당행위를 하고 있다”고 견제구를 날렸다.

친윤 그룹의 ‘한동훈 때리기’는 이철규 의원이 지난 17일 ‘어대한’이란 표현을 두고 “그건 당원을 모욕하는 말이다. 선거 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고 직격하면서 본격화됐다. 한 친윤계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의 독주보다는 여러 후보가 나와 전당대회가 흥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비윤계에서도 한 전 위원장에 대한 공세가 이어졌다. 유력 당권 주자로 꼽히는 나경원 의원은 전날 CBS라디오에서 ‘어대한’이란 설이 돈다는 질문에 “잘 모르겠다. 제게 출마 권유하는 분들이 있으니 꼭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만 있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나 의원은 “대통령을 실패한 리더로 만들어놓고서는 우리 당이 다음 재집권은 어렵다”고 강조했다. 한 전 위원장이 4·10 총선 과정에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갈등설이 불거졌던 점을 겨냥한 발언이다. 나 의원은 전대 출마에 무게를 두고 조만간 입장을 밝힐 것으로 전해졌다.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한 전 위원장을 겨눠 “우리 당은 대선 1년6개월 전부터 당권·대권을 분리하도록 돼 있다”며 “2027년 대통령 선거에는 나가지 않고 임기를 채울 생각이냐, 아니면 대선 1년6개월 남은 시점에 당대표 그만둘 생각이냐”는 질문을 던졌다.

여권 내에서는 당권 주자들이 후보 등록을 마친 직후부터 ‘한동훈 포위 작전’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한 전 위원장은 김건희 여사 특검법이나 채상병 특검법, 윤 대통령과의 관계, 대권 도전 여부 등 까다롭고 민감한 질문과 내내 싸워야 할 것”이라며 “한 번의 실수가 치명적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 전 위원장 측 관계자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한 전 위원장이 오는 23일 출마 선언하는 것으로 안다”며 “출마 형식과 장소는 아직 미정”이라고 밝혔다.

구자창 박민지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