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혼자 벌어선 못 버텨…” 배우자 있는 가구 절반이 맞벌이

어린 자녀 둔 맞벌이도 다시 늘어


지난해 맞벌이 가구 비중이 혼인 가구 절반에 육박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어린 자녀를 둔 맞벌이 가구 비중이 증가하는 등 맞벌이가 ‘뉴노멀’로 자리 잡고 있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23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취업 현황’를 보면 지난해 가구주 혼인상태가 ‘배우자 있음’인 유배우 가구는 1268만7000가구였다. 그중 맞벌이 가구는 611만5000가구로 역대 최대인 48.2%였다. 증가 폭도 지난 3년 대비 가장 컸다.

특히 어린 자녀를 둔 맞벌이 가구 비중이 다시 늘었다. 막내 자녀 연령을 기준으로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맞벌이 가구 비중은 56.8%였다. 막내 자녀 연령별로는 7~12세가 87만6000가구로 가장 많았고 6세 이하(81만8000가구), 13~17세(63만2000가구) 순이었다. 전년 대비 6세 이하가 3.9% 포인트 상승한 것을 비롯해 13~17세(3.1% 포인트), 7~12세(3.0% 포인트) 모두 상승했다.

자녀가 있는 이들의 일하는 시간도 늘었다.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맞벌이 가구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9.1시간으로 전년보다 2.1시간 증가했다. 남성 42.6시간, 여성 35.5시간으로 각각 2.2시간, 1.9시간 늘었다.

부부 중 1명이 지방 근무 등으로 동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맞벌이하는 가구도 13.3%(81만300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가장 높은 수준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맞벌이 가구 비중이 증가한 데는 여성들의 취업활동 증가와 정부의 지원 확대, 높은 집값 등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김윤 기자 ky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