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檢, 이화영 추가 기소… 5억대 뇌물 수수 혐의


쌍방울 대북송금 공모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6개월형을 선고받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경기도 업체 4곳으로부터 총 5억3700만원의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서현욱)는 18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이 전 부지사를 기소했다. 이 전 부지사는 더불어민주당 경기 용인갑 지역구 위원장이던 2021년 7월부터 2022년 9월까지 도내 한 건설업체 대표 A씨로부터 3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2021년 12월 대선 선거 캠프에 사용할 목적으로 A씨 소유 전원주택을 무상으로 제공받아 사용한 혐의도 있다.

이 전 부지사는 경기도 평화부지사(2018년 7월∼2020년 1월), 공기업 임원 신분인 킨텍스 대표(2020년 9월∼2022년 9월) 시절 개인 사무실 2곳의 월세 및 관리비 5200만원을 전기공사 업체 대표 B씨에게 대납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2019년 1월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으로부터 특정 경찰관에 대한 승진 요청을 받고 3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지위를 이용해 6년간 도내 여러 기업으로부터 장기간 부정한 돈을 수수한 정경유착의 전형”이라며 “범죄 수익 5억3700만원을 추징보전 조치했다”고 밝혔다.

신지호 기자 p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