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세리 “아버지 빚 여러번 갚아… 더 감당 못해” 눈물

박세리희망재단 父 고소 관련 회견
“제가 고소 의견 내… 공사 구분해야”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부친의 사문서위조 혐의와 관련한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시스

‘골프 전설’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최근 아버지를 고소한 것과 관련해 지속적인 채무 문제가 있었다고 털어놨다.

박 이사장은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아버지의 채무를 여러 차례 변제해드렸지만 더는 감당할 수 없는 지경까지 왔다. 더 이상 어떤 채무도 책임지지 않겠다”고 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박 이사장의 부친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고, 경찰은 최근 기소 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박씨는 새만금 해양레저관광 복합단지 사업에 참여하려는 과정에서 박세리희망재단 도장을 위조했고 이를 뒤늦게 알게 된 재단 측은 박씨를 고소한 상황이다.

이번 일로 부녀 관계에 문제가 생겼느냐는 질문에 박 이사장은 “전혀 무관할 수 없다. 오랫동안 이런 문제들이 있었다”면서 “이 사건 이후로는 아버지와 연락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보인 그는 “저는 울지 않을 줄 알았다”면서 “재단 차원에서 고소장을 냈지만 제가 이사장이고, 개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공과 사는 구분해야 한다고 생각해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박 이사장은 고소를 결정하게 된 이사회 분위기를 묻는 말에 “제가 먼저 사건의 심각성을 말씀드렸고, 제가 먼저 (고소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하는 의견을 내놨다”며 “그것이 재단 이사장으로서 할 일이라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박세리희망재단은 여러 주니어 대회를 개최하면서 꿈을 꾸는 유망주들에게 후원하는 재단”이라며 “대한민국을 빛낼 수 있는 운동 유망주의 꿈이 꺾이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재단이 가는 길을 확실히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