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군인 대신할 최신형 다목적 무인차량 공개


군인을 대신해 다양한 작전과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최신형 다목적 무인차량이 공개됐다. 저출생과 고령화로 군 병력 부족이 심화하면서 무인화 장비는 글로벌 방위산업시장에서 대세다.

현대로템은 감시, 정찰, 전투, 부상병과 물자 이송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4세대 다목적 무인차량 ‘HR-셰르파’ 디자인을 처음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디자인 공개는 지난 14일과 17일 각각 열린 ‘2024 한국군사과학기술학회 종합학술대회’와 ‘2024 첨단국방산업전’에서 이뤄졌다.

현대로템이 현대자동차그룹과 협업해 개발한 HR-셰르파는 넓은 확장성을 갖춘 다목적 무인차량이다. 총 4세대에 걸쳐서 성능 개선이 이뤄졌다. 1세대 최소개발 시제, 2세대 신속시범획득 시제, 3세대 강건화 시제, 4세대 구매시험평가 시제 순으로 6년 넘게 연구·개발(R&D)이 진행돼왔다. 다목적 무인차량으로는 유일하게 우리 군으로부터 실전 피드백을 받아 한반도 지형에 최적화되도록 개선이 이뤄졌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4세대 HR-셰르파는 대한민국 육군이 바라는 다목적 무인차량으로 완전히 거듭나기 위해 디자인부터 성능까지 모든 면에서 수많은 담금질을 거듭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문수정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