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박만 됩니다, 계좌이체만 받아요… 캠핑장 ‘배짱 영업’

5개 플랫폼 등록 100곳 실태조사
소비자 불만·불편 사항 지속 발생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사진. 연합뉴스

전국 캠핑장 대다수가 2박 이상 예약만 우선적으로 받아 소비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캠핑장 3곳 중 1곳은 결제 수단으로 계좌 이체만을 허용해 불편을 가중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은 18일 야놀자·여기어때·땡큐캠핑 등 주요 캠핑장 예약 플랫폼 5곳과 이들 업체에 등록된 캠핑장 100곳의 운영 실태를 조사해 발표했다. 조사 결과 오토캠핑장 78곳 중 68곳(87.2%)이 ‘2박 우선 예약제’를 시행하고 있었다.

2박 우선 예약제란 평소에는 2박 이상의 예약만을 받다가 이용 시기가 임박해서야 1박 예약을 허용하는 제도다. 일반적으로 약 2주(16.7일) 전에 캠핑장을 예약하는 소비자들의 이용 패턴을 고려하면, 이는 사실상 2박 이상의 예약을 강제하는 셈이다. 최근 1년간 오토캠핑장을 이용한 139명 중 59명(42.4%)은 1박 이용을 희망했지만 이 제도 탓에 부득이하게 2박 이상을 예약했다고 답했다.

결제 수단으로 인한 불편도 빈번하게 발생했다. 조사 대상 캠핑장 100곳 중 34곳은 이용 대금 결제를 오로지 계좌이체로만 받았다. 이들 34곳 중 18곳은 예약 취소 시 소비자에게 최대 1만 원의 수수료를 부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을 따르지 않는 예약 취소 사례도 많았다. 조사 대상 캠핑장 중 97곳은 소비자 귀책 사유로 예약을 취소할 경우 성수기와 주말 등 이용 시기에 상관없이 위약금을 부과했다. 반면 74곳은 사업자 귀책 사유로 예약을 취소할 때 별도 배상 규정을 두지 않았다.

공정위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5개 플랫폼의 이용약관에서도 할인 전 기본요금을 기준으로 위약금을 과다하게 산정하는 등 다양한 불공정 약관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들 불공정 약관에 대한 직권조사를 해 휴가철에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