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장재훈 현대차 사장, 수소위원회 공동의장 맡아

정의선 회장 이어 세 번째


장재훈(사진)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수소위원회 공동의장을 맡는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2019년 수소위원회 의장을 역임했었다. 국내에서는 세 번째다.

수소위원회는 이달 말 임기가 만료되는 가네하나 요시노리 가와사키 중공업 회장 후임으로 장 사장을 새로운 공동의장에 선임했다고 18일 밝혔다. 장 사장은 다국적 화학기업 린데(Linde)의 산지브 람바 CEO와 함께 공동의장직을 수행한다. 글로벌 수소 수요 논의, 이해관계자·파트너와의 연대 등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수소 사회로 전환하는 데 속도를 내기 위해 위원회 소속 CEO들과 긴밀한 협력도 이어갈 전망이다.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협의체로 2017년 출범했다. 수소에 대한 비전과 포부를 가진 기업들이 청정에너지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만든 CEO 주도의 협의체다. 현재 20여개국 140개 기업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현대차는 1998년 수소 관련 연구개발 전담 조직을 만들고 수소 관련 기술을 집중적으로 개발해 왔다. 2004년 연료전지 핵심 부품인 스택 독자 개발, 2013년 투싼 ix35 수소전기차 세계 최초 양산, 2018년 수소전기차 전용 모델 넥쏘 양산, 2020년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세계 최초 양산 등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를 해 왔다.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4 CES’에서 기존 연료전지 브랜드인 ‘HTWO’를 현대차그룹의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는 선언을 하기도 했다.

장 사장은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전환 노력에 있어서 중요한 이니셔티브를 갖고 있다”며 “동료 수소 지도자들과 함께 혁신을 주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