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제주서 오늘 장마 시작… 내륙은 폭염

지난해보다 일주일가량 빨라
중부는 최고기온 35도 달할 듯


제주도에 19일 내리는 비를 시작으로 올여름 장마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중부지방과 내륙 곳곳에는 낮 최고기온 35도에 달하는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19일 밤부터 제주도에 비가 내리며 올여름 장마가 시작된다고 18일 밝혔다. 제주도 남쪽 해상 정체전선의 영향이다.

올해 제주 지역 장마는 지난해(6월 25일)보다 일주일가량 빠르다. 기상청에 따르면 장마 시작 시기는 평년 기준 제주 6월 19일, 남부 지역 6월 23일, 중부 지역 6월 25일이다.

제주에서 시작된 장맛비는 20일 전남과 전북 남부, 경남권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20일까지 제주의 예상 강수량은 50~100㎜다. 특히 제주 산지엔 최대 200㎜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질 수 있다.

다만 이번 장마가 전국으로 확대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정체전선의 수증기를 많이 포함한 가벼운 공기가 내륙에 있는 무거운 공기를 밀어내긴 어렵다”고 말했다. 주로 제주 지역에만 비가 내릴 것이라는 의미다.

제주와 반대로 수도권 등 중부 지방은 19일까지 무더위가 지속된다. 18일 오전 10시 대구와 부산, 전남·경상 내륙 등에 발령된 폭염주의보는 19일 경기·대전·세종·충청 지역까지 확대된다.

한웅희 기자 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