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내 최대 탄광 태백 장성광업소 87년 만에 폐광

강원도·광업공단, 고용대책 추진
태백시, 고용위기지역 지정 신청

장성광업소 전경. 태백시 제공

국내 최대 탄광인 강원도 태백 장성광업소가 87년 만에 문을 닫는다.

한국광해광업공단은 17일 2024년도 폐광심의위원회를 열어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를 폐광지원 대상 광산으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장성광업소는 7월 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광업권 소멸 등록 등을 진행, 마지막 폐광 절차를 밟게된다.

장성광업소는 1936년부터 운영된 국내 최대 탄광이다. 지난 87년간 석탄 9400만t을 생산해 국민 연료인 연탄의 수급 안정과 지역 경제에 크게 이바지했다.

그러나 정부의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으로 1989년 탄광 구조조정이 시작되면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다. 석탄 생산 감축과 소비량 급감, 생산 원가 상승으로 인해 석탄공사의 부채가 크게 쌓이면서 폐광에 이르게 됐다. 내년에는 대한석탄공사의 마지막 탄광인 강원도 삼척 도계광업소가 폐광할 예정이다.

장성광업소에는 현재 415명이 근무하고 있다. 강원도는 폐광에 따른 대량 실업과 급격한 경기 침체에 대응하고자 재취업, 기업 지원 등 다각적인 고용안정 대책을 추진 중이다.

고용위기지역 지정도 속도를 내고 있다. 태백시는 지난달 31일 정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신청했다. 고용노동부는 고용위기지역 지정 검토를 위해 다음 달 태백에서 현지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 구직급여, 생활안정자금, 전직·창업 지원, 고용촉진지원금, 맞춤형 일자리사업 등에 연간 최대 300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최초 2년 지정 후, 1년씩 3회 연장이 가능하다.

한국광해광업공단은 폐광지역과 협의를 통해 지난해 폐광한 전남 화순에 바이오·식품 클러스터 조성사업, 태백에 청정 메탄올 제조 중심의 미래 자원 클러스터, 삼척에 첨단 가속기 기반 의료산업 클러스터 등의 사업계획을 수립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다.

황규연 한국광해광업공단 사장은 “퇴직 근로자의 생활 안정을 위해 폐광대책비와 조기폐광 특별위로금을 신속히 지급하겠다”며 “폐광 충격이 최소화되도록 경제진흥사업과 환경복구를 위한 광해 방지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태백=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