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 어린이보호구역 안전표지 75% 부적합

시 감사위, 306곳 안전감찰 결과
도로선형개선·보행로확충 등 요구

어린이 보호구역에 노란색 횡단보도. 연합뉴스

부산지역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 10곳 중 7~8곳에 안전표지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감사위원회는 지난 1월 8일부터 4월 19일까지 초등학교 인근 보호구역 306곳에서 실시한 안전 감찰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이번 감사는 지난해 4월 영도구의 한 초등학교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등교하던 어린이가 대형 화물에 부딪혀 사망한 사고를 계기로 통학로 주변 시설물과 안전 위험 요소를 개선하기 위해 시행했다.

어린이 보호구역은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어린이를 보호하기 위해 시·종점 표지와 노면표시를 해야 한다. 그러나, 전체 초등학교 보호구역의 25%에 해당하는 78곳만 관련 기준에 맞게 설치했고, 나머지 228곳은 관련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 감사위는 어린이 보호구역 지정 범위가 확대된 이후 속도 제한, 횡단보도, 시·종점 안전표지 등 안전시설을 설치해야 하지만 시간이 걸린다는 이유로 안전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구역 34곳을 적발했다. 또 어린이 보호구역 42곳은 지정 범위가 정보관리시스템과 불일치했다.

감사위는 16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노상주차장 199면을 폐지하지 않은 곳에 대해 어린이 통행 안전을 위해 노상주차장 폐지와 보행로 확충을 요구했다. 또 잦은 교통사고 지점에는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실태조사를 하고 도로선형을 개선하도록 요구했다.

아울러 도로관리청에 통보된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 보호구역에 대한 과속방지턱 높이 상향, 길 가장자리 구역 걸림돌 제거 등 시정 조치를 요구하고, 시인성 확보를 위한 도로선형 개선과 횡단보도 설치 등을 권고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