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의혹’ 검찰 수사 착수

김건희 여사 의혹과 동시 수사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 당시 김정숙 여사. 뉴시스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외유성 출장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해 12월 고발이 접수된 지 약 6개월 만이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조아라)는 오는 19일 국민의힘 소속 이종배 서울시의원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이 의원은 “(김 여사가 2018년) 사실상 여행을 목적으로 예비비 4억원을 편성해 (인도 타지마할로)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며 국고손실, 횡령, 배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김 여사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2018년 샤넬 재킷을 대여해 착용한 뒤 반납하지 않은 의혹, 청와대 경호관에게 개인 수영강습을 시킨 의혹으로도 추가 고발했다.

검찰은 최근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에 배당됐던 김 여사 관련 사건을 업무 부담과 수사 상황 등을 고려해 형사2부로 재배당하고, 4차장 산하 공정거래조사부 소속 검사 1명을 투입했다. 검찰은 형사2부가 속한 1차장 산하 검사가 6명 줄어든 상황과 수사 상황 등을 고려해 지원 인력을 배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이라 전례없는 전·현직 대통령 부인 동시 수사가 이뤄지게 됐다.

인도 출장 논란은 문 전 대통령이 지난달 대담 형식 회고록에서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을 인도 정부 초청에 따른 ‘영부인의 첫 단독 외교’라고 평가한 이후 가열됐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등은 김 여사가 ‘셀프 초청’을 통해 타지마할을 관광하는 데 혈세를 낭비했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는 이날 배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