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난임·갱년기 질병도 보장… ‘여풍’ 파고드는 보험업계

펨테크 시장 겨냥 특화상품 눈길… 성장 동력 확보할 연구·개발 지적


여성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지원하는 ‘펨테크’(Female+Technology) 시장이 성장하면서 여풍(女風)을 겨냥한 보험 상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보험사들은 보험 수요와 구매력이 높아진 여성을 겨냥해 여성특화보험으로 돌파구를 찾는 모습이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신한라이프는 최근 여성 생애주기를 고려한 ‘신한건강보장보험 ONE더우먼’을 출시했다. 이 보험은 유방암과 자궁암 등 여성에게 발생하는 질환뿐만 아니라 임신, 출신, 갱년기 질병 등을 보장하는 여성특화보험이다. 여성들의 초혼 및 출산 연령 상승으로 수요가 높아진 난임 진단·치료도 보장한다.

출산 지원과 난임 관리 등을 지원하는 여성 맞춤형 보험은 지난해 7월 한화손해보험이 출시한 ‘시그니처 여성 건강보험 1.0’ 이후 확산되는 추세다. 지난달에는 흥국화재가 ‘딸 가진 엄마’를 겨냥한 여성특화보험을 내놨다. 5세 이상 딸을 둔 50세 이하 엄마에게 월 보험료의 2%를 할인해주고, 모녀가 함께 가입하면 딸에게는 3% 할인이 추가로 제공된다. 여성 주요 질병을 보장하면서 여성특정암 진단을 받게 되면 낸 보험료도 전부 돌려준다.

여성특화보험 출시는 여성의 사회·경제적 지위 변화와 연관돼있다. 통상 여성의 보험 가입률이 남성보다 높은 상황에서 질병과 상해 등 위험 노출 가능성이 커지면서 이를 관리하기 위한 보험 수요가 늘고 있다. 난임과 노산에 따른 기형아 출산 위험이 커지고, 산후우울증 등 정신질환이 나타나는 등 여성의 보장 수요도 달라졌다.

이는 여성의 건강 관리와 삶의 질 향상에 초점을 맞추는 기술·서비스를 뜻하는 펨테크 시장 성장과도 궤를 같이한다. 글로벌 리서치기관 팬테크애널리틱스는 2030년까지 펨테크 시장 규모가 1000억 달러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험업계에서도 관련 시장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보험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남성보다 강한 위험회피 성향 등의 이유로 여성의 보험 가입률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에서 여성을 주요 고객층으로 하는 시장의 성장 잠재력은 높다”고 평가했다.

다만 보험연구원은 여성특화보험의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하려면 여성의 보장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보험상품의 연구·개발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 특약 중심인 여성특화보험을 주담보 중심으로 개발하고, 연령대별로 보장 수요를 세분화한다면 여성특화보험 시장이 더 성장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