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역 대개조’… 광장 확대·보행 환경 개선 착수

이달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공고
“핵심은 단절된 공간 재편하는 것”
서울로 7017 철거 여부에도 관심

서울역 위치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서울역 일대 공간을 대개조하는 마스터플랜 수립에 착수한다. 그동안 여러 차례 무산됐던 서울역 개발사업의 방향성이 잡히면서 시가 추진 중인 재편 계획에 속도가 붙게 됐다.

서울시는 17일 서울역 대개조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기 위해 이달 중 용역 입찰공고를 낸다고 밝혔다. 업체가 선정되는 대로 곧바로 용역에 돌입해 내년 안에 밑그림을 그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보행체계와 교통환경 개선, 서울역 광장 확대 등 분야별로 단계적 실행전략을 마련해 구체적 청사진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민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심포지엄도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마스터플랜의 핵심은 지상 철도와 역 앞 한강대로로 인해 단절된 공간을 재편하는 것이다. 환승·보행 체계를 개선하는 것이 가장 큰 과제다. 하루 약 30만명이 이용하는 서울역은 서울은 물론 국내에서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이다. 대규모 유동 인구가 오가지만 복잡한 환승 구조와 자동차 중심의 공간 설계 탓에 보행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비판이 끊이질 않았다. 이에 시는 역 일대 평면 보행체계와 역 앞 교통환경을 개선하고 효율적인 광역교통 환승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서울역 광장도 확대 개편한다. 광장을 넓혀 동서로는 남산까지, 남북으로는 한강까지 연결하는 보행녹지축을 조성하는 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철도 지하화와 미래교통 수요 등 다가올 변화에 대응하는 것도 관건이다. 시는 대개조 사업을 통해 서울역의 상징성을 회복하고 국가 중앙역으로서 위상을 정립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앞서 서울역 구조 개편사업은 국토교통부와 시 차원에서 추진된 바 있지만 명확한 방향성을 설정하지 못해 번번히 무산됐다. 논의가 지지부진했던 상황에서 향후 KTX 고속철도와 GTX-A·B노선 등 광역철도까지 들어서면 혼잡도는 더 극심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이에 서울연구원이 지난해 대개조 사전 구상에 착수하는 등 종합 계획 수립을 목표로 한 본격적 움직임이 시작됐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인 2017년 개통한 ‘서울로 7017’의 철거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당시 서울역 고가도로를 철거하지 않고 보행로로 바꿔 운영했지만 시는 기존 목적인 보행로 기능 수행이 미흡하다고 판단했다. 시 관계자는 “문화재청도 경관적 가치를 따졌을 때 서울로 7017을 철거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며 “보행 기능, 경관적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철거할 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