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배우러 온 외국인 연습생에 장기 체류 특별 비자

K 컬처 연수 비자 연내 시범 도입
동남아 관광비자 발급기간도 단축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최 부총리는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유류세 인하 조치를 2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종합부동산세 폐지 및 상속세 최고세율 인하 방침을 밝힌 데 대해선 “다양한 검토안 중 하나”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전 세계적 한국 문화 열풍에 따른 방한 관광객 증가세를 이어가기 위해 올 하반기 ‘K-컬처 연수 비자’ 제도를 시범 운영한다. 외국 관광객이 짐 없이 편리하게 여행하도록 ‘빈손 관광’ 서비스를 확대하고, 관광비자 발급 소요 시간도 단축할 계획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외국인 방한 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올해 1~4월 방한 관광객 수는 487만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동기 대비 90% 수준을 회복했다. 다만 관광 수입은 같은 기간 49억 달러(약 6조7600억원)로 2019년의 70.3%에 그쳤다.

정부는 향후 관광객 입국 절차 간소화와 즐길거리 확대로 체류기간 및 소비를 함께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한국에서 K팝, 모델 등의 전문 연수를 받고자 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K-컬처 연수 비자를 시범 도입한다. K팝을 배우다 수개월에 한번씩 본국으로 돌아가 다시 비자를 받던 엔터테인먼트사의 예비 연습생 등이 주요 대상이다. 외국인 원격 근로자가 한국에서 업무를 보며 지역 관광을 할 수 있도록 장기 체류를 허용하는 ‘지역특화형 디지털노마드 비자’ 도입도 검토한다.

한 달 이상 소요되던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관광비자 발급 기간도 단축한다. 동남아 관광객의 방한이 늘고 있지만 비자 발급이 늦어 모객이 어렵다는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정책이다. 외국인 관광객이 수하물 없이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빈손 관광’ 서비스도 확대한다. 숙소까지 짐 배송 서비스가 제공되는 기차역을 현재 서울 부산 등 9개 역에서 7개 더 늘릴 계획이다. 출국 전 공항 밖에서 개인 수하물을 미리 위탁하는 ‘이지 드랍’ 서비스 지역도 현재 한 곳에서 세 곳 이상으로 늘린다.

지방 공항과 해외 도시를 잇는 직항 노선도 확충한다. 올해 하반기 부산-자카르타, 청주-발리 노선을 신설하고 대구-울란바토르 노선 운항 횟수도 확대한다. 평창의 ‘인더숲 BTS편’ 촬영지 등 K-콘텐츠 연계 지역 관광상품 개발도 지원할 방침이다.

세종=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