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남·명동 통과 22개 광역버스 노선 분산

29일부터 수도권 노선 조정
서울 도심 혼잡도 개선 기대

서울시는 출퇴근길 도심 정체 해소를 위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경기도, 인천광역시와 협의해 수도권 광역버스 22개 노선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과 명동을 지나는 수도권 광역버스 22개 노선이 29일부터 분산된다. 이에 따라 서울 도심 혼잡도가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출퇴근길 도심 정체 해소를 위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경기도, 인천광역시와 협의해 수도권 광역버스 노선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먼저 수도권과 강남을 오가는 20개 노선이 조정된다. 경기 용인에서 강남으로 향하는 5개 노선(1560번, 5001번, 5001-1번, 5002B번, 5003번)이 오전엔 ‘신논현→강남→양재IC→경부고속도로’, 오후엔 ‘강남→신논현→반포IC→경부고속도로’로 운영된다. 퇴근시간대 강남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 신논현→양재 방향의 혼잡이 심한 점을 고려했다.

인천(9500번, 9501번, 9802번), 고양(M7412번, 9700번), 김포(M6427번, 6427번), 파주(G7426번), 포천(3100번) 출발 9개 노선은 강남대로 하행구간에서 가로변 정류장에 선다. 화성(동탄) 출발 6개 노선(M4403번, 4403번, 1551번, 1551B번, 8501번, 8502번)도 ‘신분당선 강남역’ 중앙차로 정류장 대신 가로변 정류장에 정차한다.

성남과 명동을 오가는 2개 노선(9003번, 9300번)의 회차 경로는 남산1호터널에서 소월로로 조정된다. 혼잡이 심한 명동과 남산1호터널을 우회하도록 한 조치다. 서울역 회차 후 성남으로 향할 땐 지금의 ‘명동입구’ 정류장 대신 길 건너 ‘롯데백화점’ 정류장에 정차한다.

김용헌 기자 y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