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테·쉬 한국 착륙에 항공 화물 ‘쭉쭉’ 반사이익

1~5월 항공사 운송량 115만t
최대반도체 실적 호조… 전년비 56% ↑


항공사 국제 화물 운송량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주춤했던 물동량이 반도체 수출 호조 속에 ‘알·테·쉬(알리익스프레스·테무·쉬인)’ 등 중국 이커머스(전자상거래) 성장세에 올라탔기 때문이다. 홍해 사태로 해상운임이 오르면서 반사이익도 얻고 있다.

17일 국토교통부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따르면 국적 항공사 11곳의 올해 5월까지 운송한 국제선 화물량은 115만4524t이다. 국내 항공사 운송량은 2009년 해당 집계를 시작한 이래로 최대다. 항공사별로 살펴보면, 대한항공 66만t, 아시아나항공 30만8000t을 각각 수송하며 전체 국제화물 운송량 중 각각 57.2%, 31.3%를 차지했다. 제주항공은 5만1000t을 실어날랐고, 이외 화물량은 9개 저비용항공사(LCC)가 나눠 맡았다.

항공사의 물류 호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국제특송기업 DHL의 ‘항공화물 산업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항공화물 수요가 전년 대비 9% 증가했다. 특히 아·태-유럽, 중동노선과 아프리카-유럽 노선에서의 물동량 수요가 높았다.

중국 이커머스 업계가 급성장하면서 해상과 항공 물동량 전체를 상승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한~중 해상·항공 복합운송화물(시앤드에어 화물)량은 지난해 9만8560t으로 2022년 6만8870t에 비해 43.1% 늘어났다. 5년 전인 2018년 3만5215t과 비교하면 3배가량 증가했다.

항공 화물 증가에는 반도체 수출이 늘어난 부분도 작용한다. 국제 물류량의 95%가량은 선박이 담당한다. 그러나 반도체는 품질 보증 문제로 항공기로 수출된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4월 한국의 반도체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56.1% 늘어났다.

업계는 항공화물 수요 증가의 또다른 원인으로 홍해 사태를 지목한다. 글로벌 해운·항공운임 분석업체 제네타는 “아시아에서 유럽, 미국으로 가는 해상운임이 전년 대비 3배 증가하며 항공운임과의 비용 격차가 줄어들자 화주와 포워더들은 항공으로 전환수송을 고려한다”고 분석했다. 또 세계 1위 컨테이너 선사인 머스크는 “홍해 사태가 지속돼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가는 해상 수송량이 부족해져 아태지역과 중동지역의 항공화물 수요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항공사들은 2분기 실적도 호조를 예상하고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전통적 비수기였던 2분기에도 여객·화물 사업이 안정적인 흐름을 기록하며 실적 개선이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