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허리 숙인 최태원 “항소심 판결 명백한 오류… 상고할 것”

공식 석상서 직접 사과… 입장 밝혀
“SK역사 부정 당해… 명예·긍지 훼손”

최태원 SK 회장이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 소송 항소심 판결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 회장은 “국민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린다”면서도 재산 분할에 영향을 미친 주식가치 산정 과정에 오류가 있었다며 상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권현구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혼 소송으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대중 앞에 고개를 숙였다. 지난 3일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입장을 내놓기는 했지만 최 회장이 직접 공식 석상에 나와 사과한 것은 항소심 판결 이후 처음이다. 최 회장은 항소심 판결과 관련해서는 재산 분할에 영향을 미친 주식 가치 산정 과정에 치명적인 오류가 있었다고 반박하면서 상고해 바로잡겠다는 뜻을 밝혔다.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열린 이혼소송 재판 현안 설명회에 최 회장은 예고 없이 깜짝 등장했다. 그는 “개인적인 일로 국민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허리를 굽혀 90도로 사과했다. 당초 이 자리는 SK그룹과 최 회장의 법률대리인이 항소심 과정에서 발견한 오류를 설명하기 위해 급히 만든 간담회였다. 최 회장은 전날 밤까지 참석 여부를 고민하다 이날 아침 직접 입장을 밝히기로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사법부의 판단은 존중돼야 하지만, 저는 이번에 상고를 하기로 결심했다”면서 재산분할에 관해 객관적이고 명백한 오류가 발견된 점을 그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판결로 인해 SK의 역사가 전부 부정당했다”며 “SK그룹 구성원의 명예와 긍지가 훼손됐다는 점 역시 상고 이유”라고 설명했다.

최 회장의 법률대리인인 이동근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는 항소심 재판부가 최 회장이 1994년 취득한 대한텔레콤(현 SK C&C) 주식 가치 산정 과정에 어떤 오류를 범했는지 조목조목 따졌다. 이로 인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내조 기여가 극도로 과다하게 계산됐으며 항소심 재판부가 오류를 정정한 후 결론을 다시 도출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같은 날 재판부는 즉시 오류를 인정하고 판결 경정 절차를 통해 해당 부분을 수정했다.

이에 대해 최 회장 측은 “재판부 경정 결정은 스스로 오류를 인정했다는 것이나, 계산 오류가 재산 분할 범위와 비율 판단의 근거가 된 만큼 단순 경정으로 끝날 일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된 계산에 근거한 판결의 실질적 내용을 새로 판단해야 하는 사안인 만큼 재판부의 단순 경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법적 절차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그룹 의사결정 기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 임원진이 총출동했다.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커뮤니케이션 위원장은 “SK와 구성원들의 명예 회복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곡해된 사실관계를 바로잡는 데 필요한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성필 윤준식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