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기약 없는 애플 AI… 삼성, 빅스비 업그레이드 준비

시리 새 기능 등 내년까지 불투명
삼성, 새로운 갤럭시 AI 내달 선봬
인텔리전스 출시 전 선두 굳히기


애플이 야심차게 공개한 인공지능(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의 일부 기능이 올해 안에 스마트폰에 적용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애플 인텔리전스 출시 전에 갤럭시 AI를 업그레이드해 선두를 굳히겠다는 방침이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지난 10일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공개한 ‘애플 인텔리전스’의 일부 기능들이 2025년까지 준비되지 않을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인텔리전스’는 애플의 AI 대응 전략으로 새 운영체제(OS) ‘iOS 18’에 탑재될 예정이다. iOS 18은 올 9월 공개 예정인 아이폰16 시리즈에 적용된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AI를 통해 알림 우선순위를 정하고 통화, 문자 메시지를 요약해준다. 또 웹페이지·음성 메모·회의록·이메일을 요약 기능, 이미지 생성, 맞춤형 AI 생성 이모티콘 기능도 탑재된다.

그러나 최근 출시된 iOS 18 개발자용 베타버전에는 이 같은 기능들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인텔리전스 개발에 참여한 직원 일부는 AI 기능 중 일부가 내년까지 출시되지 않을 것이라고 블룸버그에 밝혔다.

WWDC에서 시연했던 음성 비서 ‘시리’의 새 기능들도 당분간 사용할 수 없을 전망이다. 시리에게 “엄마가 탄 비행기가 언제 도착하지?”라고 물으면 이메일과 문자메시지, 사진 앱까지 검색해 자세한 항공편 정보를 실시간 운항 정보와 교차 참조해서 도착 시간을 제공했는데, 이 기능은 내년까지 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화면 인식’ 기능도 내년까지 채택되지 않을 예정이다. 받은 편지함의 메일을 AI로 자동 정리해 주는 메일 자동 분류 기능 등 일부 기능들은 올해 후반까지 출시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생성형 AI 기능을 활용할 수 없다면 애플은 아이폰 판매에 지장이 생길 수밖에 없다. 애플은 오는 9월 정식 iOS 18을 출시한 후 올해 말 iOS 18.1, iOS 18.2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로 애플 인텔리전스가 적용된 시리 기능을 개선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자체 음성 비서 ‘빅스비’를 업그레이드하는 등 격차를 벌린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빅스비에 오픈AI의 챗GPT와 같은 생성형 AI를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원준 삼성전자 모바일사업부(MX) 부사장은 지난 4월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빅스비에 생성형 AI와 거대언어모델(LLM)을 탑재해 앞으로 더욱 스마트해질 수 있도록 역할을 재정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AI 음성 비서 기능을 고도화하기 위해 ‘제미나이’를 보유하고 있는 구글과 협력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애플 인텔리전스 출시에 앞서 내달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폴더블폰에 최적화된 새로운 갤럭시 AI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다음 달 언팩을 통해 갤럭시 AI에 대한 업데이트 내용이 소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