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 턱밑까지 추격한 한국 수출 규모 … 조만간 역전 가능성도

2022년 6836억달러… 日의 91.5%


한국의 연간 수출액 규모가 수출 대국 일본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2022년 기준 연간 수출액에서 한국 수출액은 일본의 92% 수준까지 올라선 것으로 집계됐다. 1970년대까지만 해도 비교조차 힘들었던 양국 수출액 격차가 2000년대 들어 급격히 축소됐기 때문이다. 한국은 반도체가 호황기에다 자동차, 기계, 정유 등 수출 포트폴리오가 비교적 균형을 잡으며 상대적으로 정체된 일본과의 격차를 줄였다. 몇 년 사이 한국의 수출액이 일본을 넘어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17일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2022년 기준 한국 수출액은 6835억8500만 달러로 일본(7468억3700만 달러)의 91.5% 수준을 기록했다. 연간 수출액에서 한국이 일본의 90%를 넘어선 것은 관련 집계를 시작한 1948년 이후 처음이다. 한국 정부가 매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할 때 집계하는 방식인 FOB(Free on Board·화물을 선적항에서 매수자에게 인도할 때 가격)로 양국을 비교한 결과다.

패전과 해방으로 엇갈렸던 두 나라의 수출액 격차는 시작부터 상대가 되지 않았다.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1948년 한국 수출액은 일본의 7.4%였다. 6·25 전쟁 발발 후 두 나라 격차는 더 벌어졌으나 경제 개발이 본격화된 1970년대부터 한국 수출액이 급증했다. 2000년대 들어 격차가 눈에 띄게 줄어 2006년에는 일본의 절반(50.4%)을 넘겼다. 최근으로 올수록 격차는 더 좁혀졌다. 한국 수출액이 일본의 50%에 도달하는 데 58년이 걸린 반면 90% 수준에 도달하는 16년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는 상대적으로 일본의 수출이 정체된 영향이 크다. 일본 수출액은 2011년 8225억6000만 달러로 처음으로 8000억 달러를 넘었다. 그 이후로는 6000억~7000억 달러대를 오가며 급등락을 반복 중이다. 반면 한국 수출액은 2018년에 처음 6000억 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2021년부터 3년 연속 6000억 달러를 넘어섰다. 주력 수출품인 반도체 상황이 좋지 않았던 지난해에도 6000억 달러 밑으로 떨어지지 않았다.

이 같은 추세가 유지될 경우 수 년 내 양국 수출액이 역전될 가능성도 있다. 한국은 올해 반도체 업황이 회복되며 ‘슈퍼 사이클(장기 호황)’ 전망까지 나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수출 목표를 7000억 달러로 잡았다. 반면 일본은 엔저로 수출에 유리한 환경이지만 주력인 자동차 산업에서 성능 조작 악재가 터졌다. 송영관 한국개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엔저 효과가 있다지만 자동차 산업 등이 부진하기 때문에 일본 수출이 밝다고 보기는 힘들다”고 설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일본은 자동차와 소재·부품·장비가 수출을 이끌고 있는 반면 한국은 반도체·조선·이차전지 등 수출 품목이 다변화돼 있다는 차이가 있다”며 “그런 면에서 한국이 수출 규모를 늘리는 데 있어서는 유리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김윤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