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려제약 리베이트 연루 의사 1000여명 확인”

서울경찰청장, 기자간담회서 밝혀
수천만원 받기도… 수사확대 시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고려제약의 불법 리베이트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현금이나 물품 접대에 연루된 의사만 1000명 이상이라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불법 리베이트가 한 회사만의 문제가 아닐 수 있다면서 다른 제약사로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열어놨다.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고려제약으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가 1000명 이상으로 확인됐다”며 “이들이 현금을 직접 받았거나 가전제품 등 물품, 골프 관련 접대를 받은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의사들은 적게는 수백만원, 많게는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 등을 제공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청장은 “이들에 대해 금품 제공 경위를 확인하는 작업을 곧 시작할 것”이라며 “소명 내용에 따라 입건자 수는 1000명이 더 될 수도, 덜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리베이트에 연루된 의사 중 이른바 ‘빅5’ 병원 소속이 포함됐는지 묻자 “다양하게 있다”고 답했다.

이번 수사가 제약업계 전체로 번질 가능성도 있다. 조 청장은 “한 제약회사의 문제라기보다는 구조적 문제로 의심된다”며 “필요하다면 세무 당국과 협의해 수사를 확대하는 것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4월 29일 고려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현재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한 의사는 모두 14명이다. 고려제약 사장과 임직원 등 8명도 입건했다. 경찰은 최근 3~4년간 이들이 불법 리베이트를 주고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의료계가 18일부터 집단휴진을 예고한 데 대해선 “보건당국에서 현장실사를 요청하면 응할 예정”이라며 “당국이 관련 법률에 따라 고발하는 상황이 생길 시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청장은 18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릴 예정인 전국의사총궐기대회와 관련해 “참가자가 집회·시위 신고 범위를 벗어나거나 다른 불법 행위가 있으면 법에 따라 엄정 조처하겠다”고 강조했다. 전공의 집단사직 교사·방조 등 혐의를 받는 임현택 의협회장에 대해서는 “추가 소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원준 기자 1j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