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보훈부·KT노사, 카자흐 최재형 선생 후손 자택 수리


국가보훈부와 KT노사는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최재형(사진) 선생의 외증손녀 자택 개·보수를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보훈부에 따르면 최 선생의 외증손녀 박릴야 페트로브나씨 집은 지어진 지 70년이 지난 노후 주택이어서 전반적인 개선이 필요했다. 이에 KT노사 임직원들은 바닥 도배와 창호 교체, 외부 방범창과 방충망 설치 등의 공사를 진행했다.

이는 민관 협업으로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거환경을 개선한 첫 사례다. 국가보훈부와 KT노사는 계속해서 이 사업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선생은 어린 시절 부모를 따라 시베리아 연해주로 이주해 사업가로 자수성가한 뒤 안중근 의사의 독립운동을 지원하고 한인사회 등에 기여해 ‘시베리아 동포의 대은인’으로 불렸다. 그는 1920년 일본인 보호를 내세워 연해주로 온 일본군에 의해 순국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