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 히메지성 외국인 입장료 4배 오른다

오버투어리즘 몸살… 이중가격제 ↑


일본의 세계유산 중 하나인 효고현 히메지성(사진)의 외국인 입장료가 4배 인상될 전망이다. 일본 각지에서는 기록적 엔저에 따른 오버투어리즘(과잉관광)으로 몸살을 앓으면서 이중가격제, 노상 음주 금지 등 외국인 대상 규제가 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16일 기요모토 히데야스 히메지 시장은 외국인 관광객에 한해 히메지성 입장료 4배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1000엔(8800원)인 성인 입장료가 4배 오르면 3만5000원 수준이 된다. 늘어나는 수입은 히메지성 보수나 오버투어리즘 대책에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도쿄 곳곳에서 내국인과 외국인 요금을 차등화하는 식당이 늘고 있다고 보도하는 등 일본 내에서 이중가격제가 확산되는 중이다.

도쿄 시부야구 의회에선 이날 거리·공공장소 야간 음주 금지 조례가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외국인 관광객 등의 노상 음주로 골머리를 앓던 시부야구가 내놓은 특단의 대책이다. 올해 단속된 인원의 70%가 외국인이었다. 조례는 오는 10월부터 시행되며 시간대는 오후 6시부터 익일 오전 5시까지가 유력하다. 최대 환락가인 가부키초가 있는 도쿄 신주쿠구도 핼러윈 기간 노상 음주 금지를 추진하고 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