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사설] 대학병원 휴진은 환자의 피해를 강요하는 행위다

17일 오전 서울대학교병원에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쓴 ‘휴진을 시행하며 환자분들께 드리는 글’이 붙어 있다. 이날부터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전공의 사태 해결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환자들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서울대학교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17일 ‘무기한 전면 휴진’에 들어갔다. “의료 붕괴가 시작됐는데 정부가 귀를 막고 있는 상황에서 마지막 카드는 전면 휴진밖에 없다”고 정당성을 주장했지만 휴진이 벼랑 끝 환자들의 등을 떠미는 행위라는 건 변함이 없다. 하루빨리 현장으로 복귀하는 것만이 환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길이다.

비대위는 이날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완전 취소, 현장 의견 반영이 가능한 상설 의·정 협의체 구성, 2025학년도 의대 정원 재조정 등을 정부에 요구하며 휴진에 돌입했다. 하지만 환자들은 물론 간호사 등 대부분의 병원 노동자들과 일부 의사들까지 집단 휴진을 비판하고 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정부를 압박하는 도구가 환자의 불안과 피해라면 그 어떤 이유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했고, 전국의료산업노동조합연맹도 “환자의 생명을 위협하는 의사의 휴업 자유와 사직 자유는 어떤 이유로도 보호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는 “교수들의 휴진이 장차 의사와 환자 및 시민 간의 신뢰 관계에 미칠 악영향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무기한 휴진에 따른 우려가 제기되자 비대위 내부에서도 기간을 두고 혼선을 빚고 있다. 강희경 비대위원장은 “일주일 (진료 일정) 조정을 하기로 했지만 이걸 더 어떻게 하겠나”라며 다음 주 이후 휴진이 필요 없기를 바란다고 했다. 환자들의 걱정을 감안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됐으나 비대위는 이후 이 발언에 대해 “일주일만 휴진을 유지한다는 건 비대위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기간이 짧든 길든 대학병원의 휴진은 해당 환자들에게 엄청난 부담을 강요하는 일이다. 의대 교수 입장에서는 진료 일정 조정이 대수롭지 않은 일인지 모르겠으나 몇 개월 전부터 예약 일정에 맞추기 위해 환자와 보호자들은 내내 긴장하고 생업까지 미뤄가며 병원을 찾는다. 환자들의 치료와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이가 그들의 불편과 불안에 아랑곳하지 않는다면 진정한 의사라 할 수 있겠는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