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 앞바다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다시 떠오른다

시 해외사절단, 덴마크 벤치마킹… 동해가스전 인근에 발전단지 조성


울산 앞바다에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다시 탄력을 받고 있다.

울산시는 미래 신성장 산업 육성과 신재생 에너지의 국제 협력 확대를 위해 유럽지역에 파견한 해외사절단이 덴마크 코펜하겐 앞바다에 위치한 해상풍력발전단지 ‘미들그룬덴’을 시찰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절단은 19일까지 머물며 국제 친환경 에너지 투자 운용사, 코펜하겐 인프라스트럭처 파트너스(CIP)사와 지속적 투자 협력을 논의한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해상풍력발전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바꿔 적극적인 행보를 하고 있다. 지난해 9월 포르투갈의 윈드플로트 아틀란틱 해상풍력단지를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지난 13일에는 울산 상공계와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개발사 5곳이 개최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포럼’에 참석하기도 했다.

울산시는 지난해 6월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제정을 주도하면서 해상풍력발전에 대한 입장을 바꾸기 시작했다. 분산에너지법은 지난 14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분산에너지법은 분산에너지로 생산한 전력을 전기 공급 독점사업자인 한국전력공사를 거치지 않고 거래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담고 있다. 분산에너지 특화지역으로 지정되면 지역에서 생산한 전력을 지역에서 바로 소비할 수 있어 저렴한 가격으로 전력 공급이 가능하다.

울산에서는 노르웨이 에너지 공기업 에퀴노르 등 국내외 5개 개발사가 2031년까지 해안에서 60㎞ 떨어진 배타적 경제수역에 원전 6기에 해당하는 총 6.2GW 규모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는 육지에서 멀수록 우수한 바람 자원을 얻을 수 있다. 해외 투자사들은 동해가스전 인근이 평균 초속 8m 이상의 우수한 풍황과 넓은 대륙붕을 갖추고 있어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입지로는 최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는 총 사업비 62조5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에 따른 국내 생산유발효과는 62조2475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27조6019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고용 유발 효과는 27만2811명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