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주·전남 오늘 의료대란 불가피… 전국 평균 휴진 비율보다 높아

광주 12%, 전남 14% 휴진 신고


광주·전남지역 상급병원인 전남대·조선대 병원과 함께 병·의원 상당수가 18일 대한의사협회(의협) 총궐기 동참에 나서 환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7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13일까지 휴진 신고서를 제출한 광주·전남 의료기관은 261곳이다. 광주는 1053곳 중 124곳(11.78%), 전남은 996곳 중 137곳(14.18%)으로 , 정부가 전국 개원의 등을 상대로 집계한 휴진 신고율 4.02%(1463곳)보다 3배 정도 높다.

전남의 경우 순천 소재 의료기관 27%가 휴진 신고를 마쳐 비율이 가장 높았고 곡성 강진 완도 신안 등 4곳은 한곳도 없어 대조를 보였다. 하지만 행정처분을 감수하고 휴진하는 병·의원도 적잖을 것으로 예상돼 의료계 집단행동에 따른 환자 불편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광주시의사회는 18일 전국 궐기대회와 별도로 지역대회를 단독 개최한다. 앞서 광주시의사회와 전남도의사회는 휴진 참여 여부를 회원 자율판단에 맡기기로 결정했다.

상급종합병원인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 교수진은 휴진에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응급실과 중환자실, 분만실 등 필수 부서 진료만 유지하고 나머지 진료는 중단에 들어간다.

환자와 가족들은 불안감과 더불어 강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김모(59)씨는 “70대 누나는 폐암4기, 60대 중반의 형은 간경변으로 사경을 헤매는 상황인데, 힘 없는 환자들만 하나뿐인 목숨을 저당잡히고 피해를 감수해야 하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의료공백을 막기 위해 18일 오전 9시를 기해 전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할 방침이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