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고속철 우즈베키스탄 실크로드 달린다

42량 수출 성사, 해외 첫 진출
한국·우즈벡 대통령 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대통령궁 영빈관에서 한·우즈베키스탄 공동성명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의 기술력으로 개발한 국산 고속철도 차량이 사상 최초로 해외에 수출된다. 현대로템·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윤석열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을 계기로 2700억원 규모의 고속철 차량 공급 및 유지보수 계약을 체결했다. 대통령실은 “한국 고속철의 세계 시장 진출이 개시됐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과 샤브카트 미르지예요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타슈켄트 대통령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은 모든 분야에서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한다”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특히 한국형 고속철 차량의 성공적인 도입을 위해 협력할 의사를 표명했다.

이어 두 정상은 현대로템과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의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고속철 6편성 공급계약’ 서명식에 참석했다. 이번 계약은 한국의 KTX-이음(EMU-260)과 비슷한 시속 250㎞급 고속철 차량 42량(7량 1편성)을 우즈베키스탄에 공급하는 걸 핵심으로 한다. 고속철 차량은 향후 타슈켄트부터 부하라까지 590㎞ 구간을 포함해 우즈베키스탄에서 총 1216㎞ 구간을 달리게 된다. 한국 기술로 만들어진 고속철이 우리 영토 밖에서 달리는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서명식을 마친 뒤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으로의 한국 고속철 차량 수출계약이 체결됐다”며 “이는 우리 기술력으로 개발한 고속철 차량의 첫 수출 사례”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즈베키스탄의 철도 인프라 개선에 기여하는 한편, 두 나라의 철도 분야 전반에 걸친 협력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대규모 교통 인프라 분야 외에도 핵심광물, 에너지 인프라, 재생에너지 자원 등에서 공동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한국의 ‘압축 경제성장’ 경험과 디지털 혁신 노하우를 우즈베키스탄의 풍부한 부존자원과 접목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두 정상은 세계 평화를 위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필요하다는 데에 공감했다.

타슈켄트=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