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즉각 항소… 로켓배송 서비스 어려워질 것” 반발

내주 부산 물류센터 기공식 취소

공정거래위원회는 13일 쿠팡에 14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쿠팡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의 모습. 뉴시스

쿠팡은 13일 직매입 상품과 자사 자체브랜드(PB) 제품을 노출하기 위해 검색 순위를 조작해 소비자를 속였다는 판단에 따라 과징금 1400억원을 부과한 공정거래위원회 결정에 대해 “유통업체의 고유 권한인 상품 진열을 제재한 것으로 시대착오적이고 혁신에 반하는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쿠팡 검색 순위는 소비자 선호도 등에 따라 저렴하고 질 좋은 상품을 제안하는 것으로 유통업의 본질이라는 것이다.

또 자사 제품이 상단에 위치하도록 “검색 알고리즘을 조작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소비자 선호에 따라 알고리즘을 개선해왔을 뿐 다른 의도를 갖고 제품 순위를 조정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쿠팡은 “전 세계 유례없이 상품 진열을 문제 삼아 과도한 과징금과 형사고발까지 결정한 공정위 조치에 유감을 표하며 법원에서 부당함을 소명할 것”이라면서 즉각 행정법원에 항소한다는 입장이다.

쿠팡은 “공정위가 상품 추천 행위를 금지한다면 국내 ‘로켓배송’을 포함한 직매입 서비스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3조원 물류 투자와 ‘로켓배송’ 상품 구매를 위한 22조원 투자 역시 중단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쿠팡은 오는 20일 개최 예정이던 부산 첨단물류센터 기공식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 이천과 경북 김천에 들어설 물류센터 착공 일정도 차질이 빚어질 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