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볼모로 정부 압박… 이제 그만해야”

92개 환자단체, 의료계 결정 규탄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등 전국 92개 환자단체 회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료계 집단 휴진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환자들은 이제 각자도생(生)을 넘어 각자도사(死)의 사지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최현규 기자

전국 92개 환자단체가 13일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와 대한의사협회에서 결정한 집단휴진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 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한국유방암환우총연합회, 중증아토피연합회 등 92개 단체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환자들은 이제 각자도생(生)을 넘어 각자도사(死)의 사지로 내몰리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시작된 넉 달간의 의료공백 기간 어떻게든 버티며 적응해 왔다”며 “환자들에게 의료진의 연이은 집단휴진과 무기한 휴진 결의는 절망적인 소식이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환자단체는 ‘무기한·전체 휴진 철회’ ‘진료 지원인력 지위 합법화’ ‘필수의료 관련 입법 추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정부도, 의료계도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는 상황에서 결국 병원에 남아 계속해서 고통받아야 하는 건 환자들”이라며 “환자에게 불안과 피해를 주면서 정부를 압박하는 의료계 행보는 이제 그만해야 한다. 환자들은 지금 사태의 빠른 종결뿐 아니라 재발 방지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환자단체는 특히 ‘환자 중심 병원’을 설립 취지로 내세운 서울대병원이 무기한 휴진을 선언한 것을 규탄했다. 이들은 “어떻게 국립대병원이 무기한 휴진을 선포하고, 그로 인해 일어날 피해를 중증·희귀질환자들이 고스란히 짊어지게 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서울대 비대위가 대국민 입장문에서 ‘정부의 무도한 처사가 취소될 때까지 진료를 미루기를 부탁한다’고 쓴 대목을 거론하며 “부탁은 제자이자 후배인 전공의들에게 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싸우더라도 현장에서 싸워야 한다고, 환자에겐 의사가 필요하다고 말해야 했던 것 아닌가”라고 성토했다.

발언자로 나선 서이슬 한국PROS환자단체 대표는 희소혈관질환을 가진 아이가 임상시험을 위한 조직검사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하소연했다. 인구 10만명 중 1명꼴로 발생하는 희소혈관질환은 완치법이 없는 희귀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서 대표는 “임상 중인 약물을 시도하기 위해 받아야 하는 조직검사는 4월에서 5월로, 그리고 다시 8월로 일정이 밀렸다”며 “사태 초기 지역의 상급종합병원에 조직검사를 문의해 봤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그냥 서울의 그 병원에 가서 진행하시라’였다”고 말했다.

서 대표는 “희소질환 병은 어차피 못 고친다. 당장 생사의 갈림길에 선 환자들이 있어 불편하고 아프고 힘들다고 말하기 염치없다”며 “저희 같은 사람들에게 얼마나 괴롭고 참담한 일인지 똑바로 아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