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우즈벡은 오래전부터 과학기술 공유한 친구… 21세기 실크로드 희망”

카자흐 국빈방문 마치고 우즈벡行… 핵심광물 파트너십 MOU 등 성과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마지막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제공항에 도착해 압둘라 아리포프(앞줄 왼쪽 두 번째) 총리의 영접을 받으며 공항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을 떠나 마지막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에 대해 “멀리 떨어져 있지만 오래전부터 첨단 과학기술을 공유한 친구 국가”라며 “21세기 첨단 과학기술 실크로드를 함께 만들어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이날 공군 1호기편으로 카자흐스탄을 떠나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우즈베키스탄 방문 첫 일정으로 독립기념비를 찾아 헌화했다. 이어 ‘혁신 미래세대와의 대화’에 참석했고, 현지 고려인 동포들과 만찬간담회 일정을 소화했다. 윤 대통령과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14일 진행된다.

윤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과의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맺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해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으로 나아가자고 제안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우즈베키스탄과 에너지·인프라·핵심광물 공급망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을 확대하고 기술력 있는 한국 기업의 우즈베키스탄 진출을 도울 계획이다. 한국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인 국가는 우즈베키스탄을 포함해 인도,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UAE) 4개국뿐이다.

우즈베키스탄 국영통신사 ‘두뇨’와 신문사 ‘양기 우즈베키스탄’ ‘나로드노예 슬로보’는 윤 대통령 부부의 국빈방문에 맞춰 윤 대통령 서면 인터뷰 기사를 보도했다. 윤 대통령은 “중세 실크로드의 중심지였던 사마르칸트의 울루그베그 천문대에서 만들어진 천문표는 한반도까지 전해져 15세기 한국의 고유한 역법을 만드는 기초가 됐다”며 양국의 인연이 오래전 ‘과학기술 공유’로 맺어졌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인터뷰 내내 우즈베키스탄을 ‘중앙아시아에서 유일한 특별 전략적 동반자’ ‘형제 국가’ ‘핵심 우방국’이라고 표현했다.

윤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을 비롯한 중앙아시아는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지리적 요충지에 위치한다. 희소광물 등 풍부한 천연자원을 보유해 전략적, 경제적 가치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며 중앙아시아의 전략적 가치를 치켜세웠다. 윤 대통령은 “전 세계가 글로벌 복합위기에 직면하고 있지만 오히려 양국 간 경제협력 관계를 더욱 다변화할 기회”라며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AI), 반도체 등 첨단 과학기술에 대한 연구·개발(R&D) 협력과 인적 교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타슈켄트=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