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저커버그·재시·아몬 줄 회동… 이재용 ‘글로벌 협력’ 잰걸음

2주간 빅테크 CEO들과 스킨십

11일(이하 현지시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국 서부 팔로알토에 위치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 자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위). 하루 뒤인 12일 이 회장은 미국 새너제이에 있는 삼성전자 미주지역총괄(DSA)에서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 겸 CEO와 만났다. 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약 2주 동안 미국 동·서부를 누비며 메타·아마존·퀄컴 등 글로벌 빅테크 기업 최고경영자(CEO)와 연쇄 회동했다.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서부 팔로 알토에 위치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의 자택으로 초청받아 단독 미팅을 했다. 지난 2월 저커버그 CEO 방한 때 이 회장의 초대로 삼성의 영빈관인 승지원에서 회동한 후 4개월 만의 재회다. 이 회장은 2011년 저커버그 CEO 자택에서 처음 만난 이후로 8번이나 회동하며 각별한 우정을 쌓았다. 이번에도 둘은 인공지능(AI)·가상현실(VR)·증강현실 등 미래 정보통신기술(ICT) 산업과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와 메타가 AI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할 것으로 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이 회장은 시애틀 아마존 본사를 찾아 앤디 재시 아마존 CEO와 만났다. 이 자리에는 전영현 삼성전자 DS부문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등이 배석했다. 아마존은 세계 1위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차세대 메모리를 비롯한 반도체 사업의 핵심 사업 파트너 중 하나다. 이 회장과 재시 CEO는 생성형 AI와 클라우드 컴퓨팅 등 주력 사업에서 추가 협력하는 방안에 머리를 맞댔다. 삼성전자와 아마존은 반도체 이외에도 TV·모바일·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이 회장은 앞서 10일(현지시간)에는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삼성전자 미주지역총괄(DSA)에서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 겸 CEO를 만나 AI 반도체, 차세대 통신칩 등 새롭게 열리는 미래 반도체 시장에서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삼성전자와 퀄컴은 오랜 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 퀄컴은 삼성 모바일 제품에 최첨단 스냅드래곤 플랫폼을 탑재했으며 최근에는 AI PC 및 모바일 플랫폼으로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 회장은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치며 “삼성의 강점을 살려 삼성답게 미래를 개척하자”는 메시지를 냈다. 삼성전자 측은 “이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삼성의 스마트폰, TV, 가전, 네트워크, 메모리, 파운드리 부문의 기존 고객사와 협력을 확대하면서 AI 등 첨단 분야에서 삼성과 고객사의 기술 경쟁력을 결합해 상호 윈윈하는 새로운 협력 모델 구축에 힘을 쏟았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 세트와 부품(반도체) 부문 주요 경영진과 해외법인장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 예정이다.

김혜원 기자 ki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