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 군사전문가들 “미 지옥도? 우린 드론 인해전술”

대만 침공 시 대규모 드론전 예상

중국군이 운용하는 스텔스 무인기 'GJ11 리지안'. 바이두

미국이 드론을 활용한 ‘지옥도(hellscape) 플랜’으로 중국의 대만 침공에 맞서겠다고 밝히자 중국 군사 전문가들이 ‘드론 인해전술’을 예고했다.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면 수천수만기의 드론이 수중과 수상, 공중에서 맞붙는 초유의 ‘무인전쟁’이 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의 군사 전문가 푸첸샤오는 “최근 몇 년간 중국의 군용 드론은 빠르게 발전했다”며 “중국과 미국은 군집드론 분야에서 동급”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국이 세계 최대 규모의 드론 생산 역량을 갖췄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 미국인들은 규모가 더 큰 인민해방군 드론전단에 대응할 방법을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대만해협에 드론 수천기를 배치해도 그들의 공군기지는 공격받을 것”이라며 “우리에게는 전자기 방해와 새로운 요격 방법 등 일련의 대응책이 있다”고 덧붙였다.

군사 전문가 쑹중핑도 인민해방군이 미국의 대규모 드론부대에 맞서 첨단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무인 시스템을 배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의 최근 인터뷰에서 새뮤얼 파파로 미 인도·태평양사령관은 중국의 대만 침공에 대비한 지옥도 플랜을 공개했다. 중국 함대가 대만해협을 건너기 시작하자마자 수천대의 무인 잠수정과 무인 수상함, 드론 등을 동원해 해협을 덮어버리는 전략이다.

파파로 사령관은 “기밀로 분류된 무기들을 사용해 (대만해협을) ‘무인 지옥도’로 만들 것”이라며 “그들(중국)을 한 달간 완전히 비참하게 만들어 우리가 대응할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