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단의 두 얼굴… 박옥수 딸, 여고생 학대 치사 가담 의혹

[구원파를 해부한다] <상> 그들의 민낯

최근 인천에서 발생한 여고생 학대 의혹 사망 사건과 한 유명 가수를 중심으로 한 성경 공부 모임이 논란을 빚고 있다. 공교롭게도 모두 한국교회가 이단으로 규정한 구원파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국교회는 그동안 정통교회와 다른 교리를 내세우는 구원파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국민일보는 두 차례에 걸쳐 구원파의 실체를 보도한다.

그라시아스합창단 홈페이지. 기쁜소식선교회 대표 박옥수의 딸로 알려진 박모씨가 단장 겸 수석지휘자로 명시돼 있다. 홈페이지 캡처

“어려움과 절망 속에 살아가는 전 세계 청소년들과 사람들에게 음악으로 그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꿈을 전해주기 위해서….”

그라시아스합창단 단장 박모(52·여)씨가 합창단 홈페이지에서 밝힌 합창단 운영 취지다. 하지만 이런 취지와 달리 박씨는 최근 인천의 한 기쁜소식선교회(기소선) 시설에서 미성년 여학생을 장기간 감금한 뒤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A씨(55·여)의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씨가 장기간에 걸쳐 해당 여학생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신체·정신적 학대를 함께 가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혐의를 부인하는 박씨는 한국교회가 이단으로 규정한 구원파 계열 기소선 대표 박옥수의 딸로 알려져 있다. 그라시아스합창단은 기소선이 포교 목적으로 세운 단체로 전해진다.

주요 교단과 기독교 이단상담소 등 한국교계는 그동안 기소선이 자체 교리인 ‘마인드교육’과 그라시아스합창단 등을 내세워 국내 대학 캠퍼스를 비롯해 해외 각국 청소년·청년을 대상으로 포교한다며 주의와 경계를 요청해 왔다. 기소선은 구원파의 한 계열이다. 구원파는 정통교회와 다른 구원관 등으로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통합, 기독교대한감리회 등으로부터 이단 단체로 규정됐다.

1960년대부터 등장한 구원파는 현재 세 단체로 구분된다. 기소선 측과 이미 사망한 권신찬·유병언을 따르는 기독교복음침례회, 이요한 측의 대한예수교침례회다. 권신찬과 그의 사위인 유병언은 각각 네덜란드 출신 길기수와 미국 출신의 딕욕이라는 당시 국내에서 포교하던 외국인의 영향을 주로 받았다. 박옥수와 이요한은 각각 1968년과 1983년 기독교복음침례회와 결별했다.

이단·사이비 종교 전문 연구기관인 현대종교(소장 탁지원)에 따르면 구원파가 주로 내세우는 교리와 주장은 ‘깨달음에 의한 구원’과 ‘구원받은 구체적인 날짜와 시간을 알아야 한다’이다. 이에 대해 구원파 측은 “본 교단이 반복적 회개를 부정하고, 구원의 비밀은 우리를 통해서만 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그러한 내용의 교리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반박하고 있다.

구원파를 향한 한국교회의 우려는 ‘기독교복음침례회’ ‘대한예수교침례회’라는 명칭처럼 정통교회와 구분하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많은 이들이 이들 단체를 정통교회로 여긴다. 현대종교에 따르면 구원파는 이런 점을 이용해 국내외를 비롯해 온·오프라인으로 ‘성경세미나’를 개최하거나 언론매체를 통해 포교한다. 아프리카나 남미 등에서는 한국문화체험이나 교육프로그램, 봉사활동 등을 앞세워 다음세대에 집중해 접근한다.

이단 전문가들은 이번 인천 여고생 사망 사건을 계기로 구원파 내부의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지적한다. 그들이 내세우는 교리와 삶이 이율배반적이라는 취지다.

탁지일 부산장신대 교수는 13일 “이번 사건은 단순한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구원파 교리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면서 “구원파는 죄 사함과 거듭남의 교리를 통해 본인들이 ‘의인’이라고 주장하지만 박옥수의 가족과 측근이 벌인 행동은 그 교리가 잘못 해석·적용되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조믿음 바른미디어 대표는 “구원파의 교리적 문제는 극단적 세대주의 종말론”이라며 “박옥수 측은 종말론에 관해 별로 언급하지 않지만 이요한의 경우 자기가 살아 있을 때 예수가 다시 오신다고 주장한 만큼 경계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기독교복음침례회 측은 “구원파로 널리 알려진 기독교복음침례회는 이번 사망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임보혁 손동준 기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