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 수산식품 대만·베트남 시장 뚫었다

550만 달러 규모 수출계약 체결… 멸치스낵 현지 바이어 높은 관심

충남도청사. 충남도 제공

충남지역 중소기업이 생산한 수산식품이 대만과 베트남 호치민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충남도는 지난 4일과 6일 대만과 베트남에서 열린 ‘2024 타이베이&호치민 수출상담회’에서 도내 중소기업이 55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도내 중소기업 제품이 대만과 베트남 호치민 시장에 진출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해양·수산 분야 중소기업 6개사는 멸치스낵과 새우장, 스틱 김자반, 마른김, 조미김, 감태소재 화장품 등 지역 우수제품을 중심으로 수출상담 활동을 펼쳐 12건, 총 55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특히 보령 멸치와 농산물을 합쳐 개발한 멸치스낵(멜눙지)이 상담회에서 현지 바이어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감태소재 화장품(아이패치)의 베트남 스파·마사지숍 시장과 홈쇼핑 진출 가능성도 확인했다.

수산식품 명인이 제조한 서산 김은 동남아 시장 확대를 위한 베트남 수출·유통 계약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도는 상담회가 진행되는 기간 동안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을 위해 바이어 발굴과 판로개척 지원, 수출전략 세미나, 현지 시장조사, 수출상담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했다.

상담회에 앞서서는 참가기업의 제품정보를 현지어로 번역한 소개자료를 현지 바이어에게 보내고, 바이어 정보를 참가사에 제공함으로써 제품에 관심 있는 바이어만을 발굴해 상담 효과를 높였다. 또 대만 까르푸와 대윤발(대형마트), 베트남 롯데마트 등 유통채널 시장조사를 통해 대만과 베트남 진출을 위한 제품 트렌드 등에 대한 정보도 조사했다.

홍성=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