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LG CNS, 나주에 ‘첨단 자동화 농업생산 플랫폼’ 구축


LG CNS는 전남 나주시에 ‘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시범단지 지능화 플랫폼’ 구축을 마치고 서비스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사진). 전라남도와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부터 나주시 반남면에 위치한 54만3000㎡ 규모 노지에 스마트팜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LG CNS는 이번 사업에서 스마트팜의 두뇌 역할을 하는 ‘지능화 플랫폼’을 구현했다. 이 플랫폼은 토양·기상 등 농사에 필요한 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비료의 종류와 양, 용수 공급 및 배수 계획 등을 추천해준다.

또 병해충 발생 시기 예측부터 진단, 방제 약제 추천까지 단계별 맞춤 정보를 제공한다.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조류와 동물은 레이저·스피커 등이 장착된 ‘디지털 허수아비’와 곤충을 포집해 유해 여부를 판단하는 ‘디지털 트랩’이 퇴치한다. 아울러 작물의 예상 생산량과 가격을 예측해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창출도 돕는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