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겨자씨] 채우시는 하나님


미국 경제공황 시절, 허기진 사람들이 끼니를 유지하는 방법은 남의 땅콩밭에 떨어진 땅콩을 주워 담아 일용할 양식으로 삼는 것이었습니다. 그것조차도 경쟁이 치열했습니다. 한 흑인 소년이 아버지와 저녁거리를 구하기 위해 남의 집 땅콩밭으로 나갔습니다. 아버지는 체구가 왜소했고 손도 빠르지 않았습니다. 땅콩 담은 통은 느리게 채워져 갔습니다. 그때 저 멀리서 큰 거구의 흑인이 한 손에 땅콩 통을 들고 성큼성큼 다가왔습니다. 소년은 그가 자신의 아버지가 담아 놓은 땅콩 통을 채 갈까 봐 가슴이 요동쳤습니다.

곧이어 다가온 거대한 체구의 흑인은 자신의 아버지가 애써 담아놓은 땅콩 통을 말없이 내려다봤습니다. 그리고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흑인이 자신의 땅콩 통에 들어 있던 땅콩을 아버지의 땅콩 통에 모두 쏟아붓고는 빠른 걸음으로 사라져 버린 것입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일에 소년은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소년과 아버지는 가족들에게 땅콩밭에서 일어났던 일을 이야기하며 하나님께 감사를 드렸습니다.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에게 좋은 것으로 채워주시는 좋으신 하나님입니다.

이장균 목사(순복음강남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