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전체

[여의춘추] 중국 ‘입틀막’ 시킨 대만계 젠슨 황

고세욱 논설위원


AI반도체 독점 파워에 중국도
대만계 CEO 눈치 보는 상황

어느덧 대만이 AI 생태계 중심
경제와 안보 강화에도 도움

한국은 경제 하강에 AI 부실
도약 위한 변화 서둘러야

A:“대만은 가장 중요한 국가 중 하나다.” B:“힘에 의한 (대만해협)현상 변경에 반대한다.”

둘 중 어느 게 중국을 더 자극할까. 중국은 “둘 다 안 된다” 하겠지만 굳이 꼽자면 A일 것이다. 중국은 대만을 자국 영토의 일부로 간주해 ‘대만=국가’는 절대 금기사항이다. 무심코 말했다간 중국의 보복을 각오해야 한다.

B는 지난해 외신에 보도된 윤석열 대통령 발언이다. 대만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중 당국자들은 “말참견을 허용하지 않는다”, “불장난하면 타 죽을 것”이라는 말폭탄을 퍼부었다. 그렇다면 A에 대해선? 상상 이상의 험한 멘트가 나와야 정상일 게다. 게다가 A 발언자는 대만과 중국을 다른 색으로 표시한 지도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럼에도 중국 정부와 관영 매체들은 침묵했다. 당사자는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지난달 모국인 대만을 방문했을 때 일이다.

4차산업혁명 패권은 인공지능(AI) 승부에서 결판난다. AI 전용칩 80% 이상을 엔비디아가 독점한다. 미국의 첨단 칩 제재에 중국은 저사양 AI 반도체라도 엔비디아로부터 받아야 한다. 안하무인 중국이 스스로 입틀막할 정도로 엔비디아는 슈퍼 갑이다.

이게 끝이 아니다. 엔비디아에 이은 AI 칩 점유율 2위 AMD의 CEO 리사 수도 대만계다. 대만계가 이끄는 AI 반도체 업체들이 대만 기업인 모리스 창이 세운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업체 TSMC에 생산을 맡긴다. 동시에 대만에 투자도 늘린다. AI 서버 세계 3위 슈퍼마이크로 CEO 찰스 리앙, 야후 공동창업자 제리 양, 유튜브 공동창업자 스티브 첸도 대만 출신이다. 중국을 쩔쩔매게 하는 AI·IT 생태계가 대만(계) 중심으로 조성되고 있다.

다른 업체들도 속속 동참한다. 지난주 대만에서 열린 IT 박람회 ‘컴퓨텍스 2024’. 팻 갤싱어 인텔 CEO는 기조연설에서 “IT는 인텔(Intel)과 타이완(Taiwan)의 준말”이라고 조크를 날렸다. 갤싱어는 당초 한국을 방문하려다 취소했다. 그의 대만행이 반도체와 AI의 무게중심이 어디에 있는지를 보여준다. 세계 최대 반도체 장비 업체 ASML은 중국이 대만을 침공하면 TSMC의 제조 장비 가동을 원격 중단하겠다고 했다. 미국 군사력이 아닌 반도체·AI 동맹군들이 대만의 호위무사가 되고 있다. 미·중 갈등 후폭풍, 상시적 지정학 위기를 겪는 대만이 킬러콘텐츠와 산업 공급망의 중심으로 나서며 안보까지 지키고 있다. 대만과 여건이 유사한 한국이 벤치마킹해야 할 부분인데 경제 체력이 부실하다.

국가경쟁력 순위는 2021년 23위에서 지난해 28위로 밀렸다. 지난해 포천지 선정 세계 500대 기업에 중국 기업은 135개인 데 반해 한국은 18개뿐이다. 지난 10년간 100대 기업 영업이익은 한국이 16% 감소한 반면, 대만은 49% 급증했다. AI 부진이 뼈아프다. 1분기 기준 글로벌 AI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 비상장사)은 총 219곳인데 한국 기업은 전무하다.

컴퓨텍스가 폐막한 지난 7일은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마누라와 자식만 빼고 다 바꾸라”며 혁신을 당부한 ‘프랑크푸르트 선언’ 31주년이었다. 선언을 기폭제 삼은 삼성전자는 반도체와 스마트폰 등 IT 시장을 지배했다. 혁신 바람에 다른 기업들도 동반 글로벌 경쟁력을 갖게 됐다. 한국경제의 비상을 이룬 계기였다. 지금은 어떤가.

요새 삼성전자 개미들은 젠슨 황 입만 쳐다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삼성전자의 고대역폭 메모리(HBM)가 엔비디아 품질 시험을 통과하는지, 젠슨 황이 삼성전자를 어떻게 평가하는지에 주가 등락이 결정되다시피 해서다. 혹자는 “삼성전자가 엔비디아 하청업체가 됐다”고 한탄한다. 찰나의 방심으로 시대의 흐름(AI)에 뒤처진 대가가 이리 크다. 덩달아 한국 경제도 초격차를 낼 콘텐츠 부재로 세계 경제의 종속변수로 처지고 있다.

빅테크 수장들이 대만에 러브콜을 보낼 때,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조용히 미주로 향했다. 현지에 도착한 뒤 “아무도 못하는 사업을 먼저 해내겠다”고 말했다. 최근의 수모를 씻을 와신상담 선언으로 불리길 바란다. 그리고 대한민국 경제 도약을 위한 전환점이 됐으면 싶다. 우리도 중국 입틀막 무기 하나 갖지 말라는 법 없지 않나. “변하지 않으면 영원히 2류가 될 것”이라는 이건희 회장의 일성이 더욱 울림을 주는 요즘이다.

고세욱 논설위원 swko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