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李 “엉터리 기소… 檢 창작 수준 떨어져”

민주, 당대표 사퇴 시한 당헌 의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검찰이 쌍방울 대북송금 관련 제3자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자신을 추가 기소하자 “검찰의 창작 수준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사건이 얼마나 엉터리인지는 국민께서 조금만 살펴봐도 쉽게 알 수 있다”며 “이럴 힘이 있으면 어려운 민생을 챙기고 안보, 경제를 챙기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글에 “사건 조작, 모해위증 의혹”이라는 글을 올렸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검찰이 또다시 야당 탄압, 대통령의 정적 죽이기에 나섰다”며 “명백한 정치 기소이자 나날이 지지율이 추락하는 윤석열정부의 무능과 실정을 가리려는 국면전환용 기소”라고 날을 세웠다.

한 대변인은 민주당이 ‘대북송금 검찰조작 특검법’을 발의한 사실을 거론하며 “검찰이 바로잡지 못하면 특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이 대표 기소를 계기로 해당 특검법 처리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 정치검찰사건조작특별대책단도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독재정권이 정적 제거를 위해 수사권과 기소권을 남용해 수사 농단을 벌인 실체를 반드시 밝혀내고 그 책임을 묻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당무위원회에서 국회의장 후보 선출에 권리당원 투표를 20% 반영하는 내용의 당원권 강화 당규 개정안과 대선에 출마하려는 당대표의 ‘1년 전 사퇴 시한’을 조정할 수 있도록 한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이 대표가 (당대표 사퇴 예외 조항 개정에) 너무 반대를 많이 해서 설득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 대표가 너무 착하다. 나보다 더 착하다”고 말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