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겨자씨] 피곤할 수 있는 특권


다른 사람의 기도 한 마디를 통해 평생 잊지 못할 충격과 도전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신학교 재학 시절 개강을 앞두고 개강수련회가 열렸습니다. 강단에 오르신 분은 아프리카 선교사님이셨습니다. 선교사님 외모를 통해 아프리카에서 얼마나 고생하셨는지 흔적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설교를 시작하기 직전 선교사님은 기도하셨습니다. “주여, 우리에게 피곤할 특권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가 주를 위해 좀 더 피곤하게 하옵소서.”

기도의 첫 마디가 마음을 흔들었습니다. 순간 깨달았습니다. ‘주를 위해 피곤할 수 있는 건 특권이구나.’ 당시 직장 생활을 그만두고 신학교에 입학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때였습니다. 첫 아이가 막 태어났고 청년부 교역자로 사역을 막 시작한 때였습니다. 모든 것이 낯설었고 정신을 차릴 수 없이 바쁘고 피곤했습니다. 하지만 선교사님의 기도 한 마디가 저를 무너뜨렸습니다. 그때 결심했습니다. 불평하지 않기로요. 순교자이자 전 종교개혁가로 불리는 사보나롤라의 고백을 나눕니다. “내가 원하는 모자는 추기경의 붉은 모자가 아니요, 오직 주님께서 주시는 순교의 피로 물든 붉은 모자입니다.”

박지웅 목사(내수동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