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상병 어머니 편지 “누가 흙탕물에 들어가라 했나요”

편지 통해 박정훈 대령 선처 호소
추경호 “사건 조사 종결 촉구할 것”

입력 : 2024-06-13 00:03/수정 : 2024-06-13 00:03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이첩 관련 항명 및 상관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박정훈 전 수사단장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내 중앙지역 군사법원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7월 집중호우 때 실종자 수색 중 순직한 해병대 채모 상병의 모친이 12일 “아들의 1주기 전에 경찰 수사가 종결되고, 진실이 밝혀지기를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채 상병 사건 조사 중의 항명 혐의로 군사재판에 넘겨진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에 대한 선처와 명예회복도 호소했다.

채 상병 어머니는 이날 해병대를 통해 공개한 편지에서 “그동안 침묵을 지키고 있었던 건 수사가 잘 될 거라는 마음으로 지켜본 것”이라며 “그런데 지지부진하고 아직도 제자리걸음인 것 같아 용기를 내 지금까지의 심정을 적어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 수사 관계자분들, 진실이 올 초에는 밝혀질 거라 생각했는데 아직도 진전이 없다”며 “밝혀져야 될 부분은 마땅히 밝혀져 혐의가 있는 지휘관들은 그에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채 상병 어머니는 “누가 7월 19일 날 유속도 빠르고 흙탕물인데도 물속에 (장병들을) 투입시켜 실종자를 찾게 했는지, 그리고 그 상황에서 왜 장화를 신고 들어가 수색을 하게 했는지, 장화 속에 물이 들어가 걸음이 더 힘들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는지”라고 의문을 던지며 “그 원인이 밝혀져야 저도 아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없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국방부 장관님 등 관계 당국에 감히 호소드린다. 저희 아들 사망사고를 조사하시다 고통을 받고 계신 전 해병대 수사단장님의 군인으로서의 명예를 회복시켜주시고 과감하게 선처를 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채 상병 어머니는 “또 장마철이 다가온다. 저희와 약속했던 재발 방지 대책을 신속히 수립하셔서 다시는 우리 장병들에게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주시고, 아들이 좋아했던 해병대로 다시 거듭나기를 기원한다”는 말로 편지를 마무리했다.

이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할 일을 다 하지 못해 어머니께서 이렇게 서신을 보내는 상황까지 이르게 된 것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철저하게 원인과 책임을 규명해 7월 19일 이전에는 사건 조사가 종결될 수 있도록 강력히 촉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