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또 거액 횡령… 우리은행은 되레 “내부 통제 잘 된 사례”

내부통제 시기에 또 사고… 허점 노출
서류 조작·단기대출로 감시망 피해
금감원 “방지책 작동됐는지 조사”

입력 : 2024-06-12 00:05/수정 : 2024-06-12 00:05

100억원대 횡령 혐의를 받는 우리은행 직원이 지난해 7월부터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7월은 임종룡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700억원대 횡령 범죄가 확인된 후 내부 통제 혁신 방안을 발표한 시점이다. 우리은행으로서는 시스템의 구멍을 제대로 메우지 못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11일 금융권과 경찰 등에 따르면 우리은행 경남 김해 지점 소속 대리급 직원 A씨는 조작된 대출 서류를 이용해 소액의 기업대출을 반복하는 방식으로 모두 100억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그는 범행 시작 시점과 관련해 애초 올 초로 알려진 것과 달리 지난해 7월부터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는 이 돈으로 해외 선물, 가상 자산 등에 투자했다가 60억원가량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권에서는 A씨가 은행의 자체 감독 시스템을 피해가며 횡령한 것으로 본다. 일반적으로 은행 내 대출 모니터링은 3개월 이상 대출 실행 건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금융당국 고위 관계자는 “대출 기간을 짧게 가져가는 등 시스템의 허점을 노린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도 A씨가 기존 거래 기업 명의 서류를 조작해 3개월 만기 기업 단기여신을 일으키는 방식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다. 대출금은 대부분 10억원 미만으로 그가 허위 대출을 위해 도용한 회사만 2개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근무하는 지점 특성상 대상 기업은 중소기업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700억원대 횡령 사고가 발생한 지 2년 만에 또다시 대규모 금융 사고가 발생하면서 우리은행은 내부 통제 시스템 구축에 실패했다는 비판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됐다. 더욱이 A씨가 범행을 시작했다고 진술했다는 지난해 7월은 임종룡 회장을 비롯해 조병규 우리은행장 등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직접 나서 내부통제 강화방안을 내놓던 때다.

A씨는 허위 대출을 일으킨 후 이를 상환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그가 손댄 돈에서 발생한 손실 등으로 상환이 힘들어지자 내부 감시망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으로부터 소명 요구를 받은 그는 10일 경찰에 자수했다.


우리은행은 본점 여신감리부 모니터링 결과 이상 징후가 포착된 건이라고 해명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횡령 사고의 경우 5월 초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걸러냈다”며 “내부통제 작동이 잘 된 사례”라고 말했다.

이어 “특별검사팀을 보내 조사에 착수한 상황이며 철저한 조사로 유사 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회수할 수 있는 금액은 다 회수하고, 구상권도 청구해 은행 피해를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우리은행에 대해 12일부터 긴급 현장검사에 돌입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권에서 금융 사고가 잦아 재발 방지책을 마련했는데도 또 사고가 발생했다”며 “재발 방지책이 실효성 있게 작동되고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황인호 김준희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