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000원 12분짜리도 등장… ‘2시간 장편’ 영화가 바뀐다

플랫폼 다변화로 콘텐츠 형태 다양화
손석구 주연 ‘밤낚시’ 1000원에 상영
“다양한 시간과 가격 콘텐츠 나올 것”

영상 콘텐츠가 소비되는 플랫폼이 다변화하면서 콘텐츠의 형태도 다양해졌다. 짧은 영상에 대한 대중의 선호도가 커지는 가운데 드라마, 영화, 예능 등 여러 장르에서 새로운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영화는 오랜 세월 상영 시간이 2시간 안팎인 장편, 40분가량의 단편으로 구분돼왔다. 하지만 최근 미드폼, 숏폼 등으로 세분화하는 추세다. 하나의 콘텐츠를 여러 장르로 공개하는 방식도 등장했다.

손석구 주연의 영화 ‘밤낚시’는 러닝타임이 12분 59초에 불과하다. 영화계에서는 앞으로 다양한 시간과 가격대의 영화가 나올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스태넘 제공

CGV에서 14일부터 2주간 단독 상영하는 ‘밤낚시’는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의 카메라로 촬영된 영화로 러닝타임이 12분 59초에 불과하다. 영화도 숏폼처럼 빠르고 재밌게 즐길 수 있다는 취지로 만든 ‘스낵 무비’다. 배우 손석구가 주연을 맡고 손석구가 설립한 제작사 스태넘과 현대차가 공동 제작에 나섰다.

메가폰은 ‘세이프’(2013)로 한국 최초 칸 영화제 단편 경쟁 부문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문병곤 감독이 잡았다. 여기에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2017), ‘콘크리트 유토피아’(2023)의 조형래 촬영 감독이 가세해 완성도를 기대하게 한다. 영화를 단돈 1000원에 관람할 수 있도록 한 것도 흥미롭다. 통상적으로 평일 오후 기준 영화 티켓 가격은 1만4000원이다.

영화 ‘타로’는 애초에 드라마로 제작됐다. 7개의 에피소드 중 3개를 추려내 옴니버스 영화로 만들었다. LG유플러스 스튜디오X플러스유 제공

오는 14일 개봉하는 ‘타로’는 3개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옴니버스 영화다. ‘기생충’으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배우 조여정, ‘범죄도시3’의 신스틸러 고규필,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유튜버 겸 방송인 김진영(덱스) 등 흥미로운 캐스팅으로 눈길을 끈다.

애초 ‘타로’는 드라마로 만들어진 콘텐츠다. 드라마 ‘하이쿠키’와 ‘밤이 되었습니다’ 등을 통해 미드폼 콘텐츠를 선보여 온 LG유플러스의 스튜디오X플러스유가 기획과 제작을 맡아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는 크로스미디어 전략을 선보인 것이다.

드라마 ‘타로’는 ‘1인용 보관함’ ‘피싱’ ‘산타의 방문’ ‘버려주세요’ ‘고잉 홈’ ‘임대맘’ ‘커플 매니저’ 등 7편의 이야기로 구성돼 있으며 영화는 그중 3편을 추려낸 것이다. 조여정이 주연을 맡은 ‘산타의 방문’은 지난 4월 열린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단편 경쟁 부문에 국내 드라마 최초로 초청받는 쾌거도 이뤘다.

이같은 시도들은 팬데믹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활성화 이후 콘텐츠 소비 행태가 바뀌고 극장을 찾는 발걸음이 줄어든 상황에서 업계가 수익을 낼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다. 소비자들은 각자의 입맛에 맞는 콘텐츠를 원하는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CGV 관계자는 “최근 고객 트렌드가 가성비, 가심비, 시성비(투자하는 시간 대비 만족도)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1시간 미만의 짧은 콘텐츠, 팬덤이 명확한 아이돌 관련 콘텐츠는 특히 시성비 수요가 있다”며 “콘텐츠 만족도는 러닝타임보다는 각각의 콘텐츠 특성에 좌우되며, 목적에 따라 다양한 러닝타임과 가격대의 콘텐츠가 나올 수 있다. 관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극장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계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