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빅3 떠나자 ‘21세 신성’ 알카라스 떴다

생애 첫 프랑스오픈 정상 올라
4대 메이저 중 3개 대회 석권

카를로스 알카라스가 1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끝난 2024 프랑스오픈 남자단식에서 우승한 후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AP뉴시스

남자 테니스의 ‘신성’ 카를로스 알카라스(스페인·세계랭킹 3위)가 생애 첫 프랑스오픈 정상에 올랐다. 알카라스는 이번 우승으로 4대 메이저 대회 중 3개 대회를 석권하며 ‘차세대 황제’로 입지를 굳혔다.

알카라스는 1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끝난 2024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결승에서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4위)를 3대 2(6-3 2-6 5-7 6-1 6-1)로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로써 알카라스는 2022년 8강, 지난해 4강에 이어 대회 통산 첫 번째 정상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

만 21세의 알카라스는 하드코트(US오픈)와 잔디코트(윔블던), 클레이코트(프랑스오픈)에서 열린 메이저 대회를 모두 석권한 역대 최연소 선수로 기록됐다. 2022년 US오픈 우승과 함께 역대 최연소(19세 4개월) 세계랭킹 1위를 달성했던 그는 지난해 윔블던, 올해 프랑스오픈을 차례로 정복했다. 남은 호주오픈에서 우승하면 4대 메이저 대회를 모두 제패하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그간 프랑스오픈은 빅3의 무대나 다름없었다. 2005년부터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14회,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가 3회 우승을 차지했고, 은퇴한 로저 페더러(스위스)도 한 차례 정상을 밟았다. 이들 빅3를 제외하면 2015년 스탄 바브링카(스위스)의 우승이 유일했다.

프랑스오픈 최다 우승자인 나달은 대회 사상 처음으로 1회전에서 탈락했다. 메이저 최다 24회 우승 기록을 보유한 조코비치 역시 무릎 부상으로 8강에서 기권했다. 다만 알카라스는 대회를 마친 뒤 “아직 나달과 조코비치를 따라잡긴 어렵다고 생각한다. 그들의 기록을 깨려면 외계인이 돼야 한다”며 존경심을 드러냈다.

알카라스의 시선은 다음 달 개막을 앞둔 2024 파리올림픽으로 향하고 있다. 파리올림픽 테니스 경기는 프랑스오픈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알라카스는 “조국에 올림픽 메달을 안겨주고 싶다. 나의 우상인 나달과 함께 복식 경기에 한 조를 이뤄 나서고 싶다”는 소망을 전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