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상반기 서점가 키워드는 ‘쇼펜하우어’… 출간 10년 넘은 소설도 인기

쇼펜하우어 관련 인문 30위 내 5권
시·에세이 판매 ↑ 자기계발서는 ↓


올해도 서점가에 쇼펜하우어 열풍이 거세다.

최근 교보문고가 발표한 ‘2024년 상반기 베스트셀러 목록’에 따르면 강용수가 쓴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가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1월 셋째 주부터 5주 연속 1위를 기록한 ‘마흔에 읽는…’은 올해도 1월 첫째 주부터 3주 연속, 3월 둘째 주에 다시 1위에 올랐다. 4월 넷째 주부터 5월 첫째 주를 제외하고 상반기에 줄곧 종합 10위 이내를 기록했다.

‘마흔에 읽는…’ 열풍으로 인해 인문 분야 판매 실적에서도 ‘쇼펜하우어’가 두드러졌다. 쇼펜하우어가 쓴 ‘남에게 보여주려고 인생을 낭비하지 마라’가 인문 분야 4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쇼펜하우어 관련 서적이 인문 상위 30위 내에 5권 이름을 올렸다. 덕분에 철학 서적 판매량은 전년 동기보다 43.1% 늘었고 특히 서양철학 서적의 신장률은 125.8%에 달했다.

상반기 또 다른 특징은 출간된 지 오래된 책이 사랑을 받았다는 점이다. 특히 소설 분야가 두드러졌다. 소설 분야에서는 1998년 출간된 양귀자의 ‘모순’이 1위에 오르는 등 30위 권 내에 10년이 넘은 책이 11권 올랐다. 2015년 출간된 최진영의 ‘구의 증명’이 소설 3위였고, 넷플릭스 드라마로 제작돼 인기를 끈 2013년 출간작 ‘삼체1’이 4위였다. 교보문고는 “상반기 소설 신작 출간이 1500여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9% 감소했지만 대신 독자들은 검증된 스테디셀러를 더 많이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던 자기 계발 분야의 서적 판매량은 21.2% 감소한 반면 시와 에세이 분야는 16.5% 늘어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에세이 분야 1위는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가 차지했고, 일본 정형시의 일종인 ‘센류’ 공모전 입선작을 발췌해 번역한 ‘사랑인 줄 알았는데 부정맥’이 시 분야 1위였다. 물가 상승으로 인해 경제 불안이 심해지면서 재테크나 자기 계발보다는 마음을 따뜻하게 하거나 공감을 끌어내는 에세이에 독자들의 관심이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

맹경환 선임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