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효성 故조석래 지분, 세 아들 골고루 받았다

조현문 前 부사장도 일부 상속
형제간 독립경영 체제 기반 마련

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 별세한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남긴 각 계열사 지분이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을 비롯한 세 아들에게 상속됐다. 이로써 형제간 독립경영 체제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또 고인의 유지대로 효성가와 절연한 둘째 아들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에게도 일부 계열사 지분을 넘겨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 명예회장의 별세에 따른 지분 상속으로 조 회장의 ㈜효성 지분율은 22.59%에서 33.03%로 10.44% 포인트 높아졌다. 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지주사 ㈜효성 지분은 장남 조 회장에게 전량 물려줬다. 조 회장의 효성티앤씨 지분은 14.59%에서 20.32%로, 효성중공업 지분은 5.84%에서 14.89%로 각각 늘었다. 효성화학 지분 역시 7.37%에서 12.40%로 증가했다. 3형제 중 막내인 조 부회장의 효성첨단소재 지분은 12.21%에서 22.53%로 늘었다.

이번 지분 상속은 효성그룹의 두 형제 독립경영은 공고해졌다는 평이다. 효성은 오는 7월 1일 기존 지주인 ㈜효성과 신설 지주인 HS효성으로 인적분할할 예정이다. 절차가 끝나면 조 회장은 기존 지주인 ㈜효성과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화학을 중심으로 그룹을 이끌게 된다. 조 부회장은 신설 지주인 HS효성과 효성첨단소재를 맡는다.

계열사 지분이 없던 조 전 부사장도 효성티앤씨(3.37%), 효성중공업(1.50%), 효성화학(1.26%) 지분을 물려 받았다. 조 전 부사장은 2014년 7월 형인 조 회장을 횡령·배임 혐의로 고발하는 ‘1차 형제의 난’을 일으킨 뒤 경영은 물론 효성 일가와 연을 끊었다. 3년 뒤 조 회장이 조 전 부사장을 강요미수 혐의로 고소해 ‘2차 형제의 난’이 벌어졌다. 효성 관계자는 “알려진 것처럼 조 명예회장께서 형제간 더 분쟁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생전에 우애를 강조했고 그에 따라 조 전 부사장에게도 상당한 재산을 상속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3차 형제의 난’의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 명예회장은 유언장을 통해 조 전 부사장에게 유류분(최소 상속 비율)보다 더 많은 유산을 물려주라는 뜻을 남긴 바 있다. 아직은 조 전 부사장이 유류분 이상의 유산을 받았는지 아닌지는 확인하기 어렵다. 주식 이외의 개인 재산의 경우 공개되지 않기 때문이다. 조 전 부사장 측은 최근 입장문을 내고 “(유언장에)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상당한 확인 및 검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