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2032년 달·2045년 화성…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우주항공청 개청식 축사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개청식 및 제1회 국가우주위원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2032년 달에 우리 탐사선을 착륙시키고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기 위한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천=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2032년에 달에 우리 탐사선을 착륙시키고,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기 위한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인류는 오랜 세월 달을 바라보기만 했지만, 달에 도달하기로 마음먹고 그 꿈을 실현하는 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서 열린 개청 기념행사에 참석해 “오늘은 대한민국이 우주를 향해 새롭게 비상하는 날”이라고 밝혔다. 이어 “500년 전 인류가 바다를 개척해서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듯 이제 우리는 우주 항로를 개척해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2032년 달 탐사, 2045년 화성에 태극기’는 윤 대통령이 취임 첫해부터 내걸었던 우주 개발 목표다. 이 도전 과제에는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윤 대통령은 “불굴의 정신과 과감한 도전으로 광활한 영토를 개척했던 광개토대왕처럼 다른 나라가 보지 못한 미지의 영역에 과감하게 도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우주항공청은 공무원 사회와 정부 조직의 변화를 선도하는 파괴적 혁신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주항공청은 변화에 대응하며 도전적으로 일해야 하기 때문에 연구 개발(R&D)과 전문가, 프로젝트 중심 조직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외국인을 포함한 민간에 모든 자리를 개방하고,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능력에 합당한 대우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저보다 미국 나사(NASA)에서 30여년간 국제 네트워크와 대형 프로젝트를 이끌어 온 임무본부장이 더 높은 연봉을 받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도 했다. 우주탐사를 이끌 우주항공청 임무본부장 자리에는 미국인인 존 리 전 나사 본부장이 지난달 임명됐다. 윤 대통령은 “2027년까지 우주항공 관련 예산을 1조50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며 “우주항공청이 출범한 5월 27일을 국가기념일인 ‘우주항공의 날’로 지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