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軍 스텔스기 타격 훈련에 성났나… 北, 연일 신경질적 도발

이번엔 SRBM 10여발 무더기 발사
金 “용서 못 할 불장난” 감정적 반응
정찰위성 실패 불만 돌리기 분석도

북한이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동해상으로 10여발 발사한 30일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TV 뉴스를 보고 있다. 윤웅 기자

북한이 ‘오물 풍선’ 살포에 이어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10여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이틀 연속 서해에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도 감행했다. 군사정찰위성 발사 실패에 대한 내부 불만을 잠재우고 동시에 우리 군이 스텔스 전투기 F-35A 등으로 타격훈련을 한 것에 대해 ‘감정적 도발’을 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한국군의 무력시위에 “용서 못할 불장난”이라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합동참모본부는 30일 “오전 6시14분쯤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탄도미사일 추정 비행체 10여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처럼 무더기 발사한 것은 이례적이다. 발사된 미사일들은 350여㎞ 비행 후 동해상에 떨어졌다. 이번 미사일은 초대형방사포(KN-25)일 것으로 추정된다.

350여㎞는 평양을 기준으로 서울은 물론 주요 공군 기지가 있는 청주·수원·원주·군산까지 사정권에 두는 거리다. 합참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28일 심야에 담배꽁초, 퇴비, 폐건전지 등이 담긴 오물 풍선 260여개를 날린 데 이어 이날 탄도미사일까지 대거 발사하면서 대남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성준 합참 공보실장은 “(지난 27일)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실패했고 내부적인 갈등을 외부로 돌리기 위해 탄도미사일 발사, 오물 풍선 투척을 하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 공군기지에서 F-16 전투기가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 군의 고강도 대응이 북한의 연쇄 도발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군은 지난 27일 북한의 위성 발사 예고에 F-35A, F-15K 등 전투기 20여대를 띄웠다. F-35A는 특수 도료를 활용해 적의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도록 제작된 최첨단 전투기다. 다른 전투기의 지원 없이 원하는 장소에 단독 침투해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통화에서 “스텔스기를 띄웠다는 건 김정은을 직접 겨냥하겠다는 말이나 다름없다”며 “김정은이 ‘용서 못할 불장난’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짜증이 났기에 오물 풍선을 날리고 SRBM을 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대남 도발은 계획된 시나리오에 맞춰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북한의 최근 도발 성격은 대남 공세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라며 “어느 정도 수준으로 도발이 이어질지는 추세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유엔군사령부는 이날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투척에 대해 “공세적이고 비위생적일 뿐 아니라 정전협정 위반을 구성한다”며 “공식적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오물 풍선 투척을 ‘표현의 자유’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주민의 의사 표현이 심각하게 제한받는 북한의 ‘허울뿐인 표현의 자유’를 우리와 같은 선상에서 논의하는 것이 맞는지 묻고 싶다”고 응수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